서울 재건축 아파트값, 8개월 만에 하락세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 8개월 만에 하락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남 3구인 송파구의 한 아파트 단지의 모습. (출처: 연합뉴스)
강남 3구인 송파구의 한 아파트 단지의 모습. (출처: 연합뉴스)

정부 부동산 규제 효과 본격화

입주물량↑… 전셋값 낙폭 확대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정부 규제 여파로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이 지난해 9월 이후 약 8개월 만에 처음으로 떨어졌다.

27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은 지난주보다 0.03%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이 하락한 것은 지난해 9월 초 이후 33주 만에 처음이다.

강동구 재건축 아파트값 하락폭이 0.12%로 가장 많이 떨어졌고, 강남구 재건축은 0.04%, 송파구는 0.03% 각각 내렸다. 서초구의 재건축만 0.01% 상승했다.

재건축 초과이익환수 시행과 안전진단 강화,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조치 등으로 매수세가 위축되며 호가도 하락세다.

재건축 아파트값 하락으로 서울 전체 아파트값 변동률은 0.06%로 집계됐다. 11주 연속 매매가격 상승폭이 둔화되며 매수자와 매도자의 줄다리기가 치열하게 전개되는 양상이다.

자치구 별로 보면 성북(0.20%), 마포(0.14%), 영등포(0.13%), 용산(0.13%), 강서(0.12%), 서초(0.12%) 순으로 상승했다. 반면, 재건축이 약세를 보인 강남구과 강동구는 각각 0.01%, 0.02% 하락했다.

신도시 아파트값 변동률은 0.01%로 지난주(0.02%)보다 오름폭이 줄었고, 경기·인천은 보합세를 유지했다. 광교(0.05%)·분당(0.03%)·일산(0.01%)·동탄(0.01%)·파주운정(0.01%) 등이 소폭 상승했고 판교와 평촌·중동 등은 보합, 산본은 0.07% 하락했다.

입주물량이 늘어나면서 전셋값의 낙폭은 더욱 확대되고 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0.04% 떨어지면서 지난주 0.02% 떨어진 것보다 하락폭이 커졌다. 지난달 3월 23일부터 6주 연속으로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올해 말 입주하는 헬리오시티 등의 입주 물량 여파로 송파가 0.41%나 하락했고, 성동(-0.08%), 서초(-0.03%), 마포(-0.03%), 양천(-0.02%), 동작(-0.02%), 강동(-0.02%) 순으로 하락세가 나타났다.

반면 영등포(0.07%), 서대문(0.06%), 강서(0.05%), 성북(0.05%), 은평(0.05%)은 전세가가 올랐다.

신도시는 지난주 -0.10%에서 금주 -0.22%로, 경기·인천은 -0.10%로 지난주(-0.06%)보다 낙폭이 확대됐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입주 물량이 많이 늘어나고 시세보다 저렴한 급매물도 시장에 나오고 있어 실수요 위주로 매매가격과 전셋값 모두 하향 안정세가 이어질 전망”이라고 예상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