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人을만나다] ‘궁: 장녹수전’ 이혁 “폭군 아닌 새로운 연산군 보여드릴게요”
[공연人을만나다] ‘궁: 장녹수전’ 이혁 “폭군 아닌 새로운 연산군 보여드릴게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유용주 객원기자] 뮤지컬 ‘궁: 장녹수전’ 연산군 역을 맡은 무용수 이혁이 10일 오후 서울 중구 정동극장에서 열린 천지일보와의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10
[천지일보=유용주 객원기자] 뮤지컬 ‘궁: 장녹수전’ 연산군 역을 맡은 무용수 이혁이 10일 오후 서울 중구 정동극장에서 열린 천지일보와의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10

예술 즐기는 조선의 왕 표현하고자 노력

“장구춤 인상적… 우리 문화 느낄 수 있어”

[천지일보=지승연 기자] 조선 500년 역사상 최악의 군주이자 폭군으로 뽑히는 인물이 연산군이다. 연산군은 12년이라는 재위 기간에 두번의 사화(士禍)를 일으켰고, 조선 왕조 최초로 신하들이 왕을 몰아내는 반정을 당해 유배를 가게 됐다. 그런 연산군의 모습 속에서 인간적인 면모를 발굴해 춤과 연기로 표현하는 무용수가 있다. 오는 12월 29일까지 정동극장에 상설공연으로 무대에 오르는 ‘궁: 장녹수전’에 출연하는 무용수 이혁이다.

이혁 무용수는 한국 무용을 전공하고 2012년부터 정동극장 상설공연팀 단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그동안 그는 조선 후기 허례허식 가득한 양반 ‘배비장’부터 판타지 이야기 속 어둠의 왕, 궁중 제일의 호위무사까지 다양한 배역을 맡았다.

그동안의 역할과는 다르게 역사 속 실존 인물을 표현해야 하는 데 고민도 많았을 터. 최근 천지일보는 이혁 무용수를 만나 그가 해석한 연산군은 어떤 모습인지 이야기를 나눴다.

[천지일보=지승연 기자] 4일 서울 중구 정동극장에서 ‘궁:장녹수전’ 프레스콜이 열린 가운데 ‘연산’ 역의 배우 이혁이 아련한 표정을 짓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4
[천지일보=지승연 기자] 4일 서울 중구 정동극장에서 ‘궁:장녹수전’ 프레스콜이 열린 가운데 ‘연산’ 역의 배우 이혁이 아련한 표정을 짓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4

“연산군에 대해서 폭군·패륜아라는 이미지가 강하죠. 관객이 지닌 생각과 다른 모습으로 표현하고자 했어요. 극 중 ‘자홍’과 같이 삽살개 탈을 쓰고 기생 신분인 ‘장녹수’를 보러 가는 장면이 있는데, 왕의 신분을 내려놓고 편안하게 노는 모습을 보여주죠.”

이혁 무용수가 출연 중인 ‘궁: 장녹수전’은 장녹수를 중심으로 연산군과 ‘제안대군’의 이야기를 풀어나간다. 연출진은 장녹수, 연산군, 제안대군 세 사람을 기예와 풍류를 즐긴 예인(藝人)으로 강조했다.

이혁 무용수는 예술을 사랑하는 왕이자 조금 더 인간적인 왕으로 연산군을 표현하고자 한다. 그는 자신이 해석한 연산군에 대해 “녹수에게만은 권위적인 모습을 버린다. 편안하게 함께 놀 수 있는 사람”이라며 “현대의 남자친구와 같은 모습을 보여주려 했다”고 밝혔다.

그는 연산군이 장녹수에게만큼은 마음을 열고 인간적인 모습을 보일 수 있었던 이유에 대해 “의지하고 싶은 사람이라고 느껴서 일 것”이라고 말했다.

[천지일보=지승연 기자] 4일 서울 중구 정동극장에서 ‘궁:장녹수전’ 프레스콜이 열린 가운데 배우들이 연산과 폐비 윤씨의 과거를 연기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4
[천지일보=지승연 기자] 4일 서울 중구 정동극장에서 ‘궁:장녹수전’ 프레스콜이 열린 가운데 배우들이 연산과 폐비 윤씨의 과거를 연기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4

“연산군은 어머니 폐비 윤씨를 잃고 난 후 궁 안에 자신의 편이 없다는 걸 알고 슬퍼하죠. 어릴 때는 힘이 없어 사랑하는 사람을 잃었지만 왕이 되고 난 후에는 힘을 가지게 됐고, 더 이상 사랑하는 사람을 잃지 않겠다는 마음이 강해진 듯해요. 그래서 자신의 편이라고 생각되는 장녹수를 더욱 보호하고 함께하려 했던 것 같습니다.”

극 중 연산군은 신하들의 상소문에 갇혀 몸부림을 치거나 삽살개 탈을 쓰고 춤을 추고 장녹수와 함께 노는 모습 등 자유로운 춤을 보여준다. 반면 한 나라의 군주로서 기품을 보여주는 독무는 찾아보기 어렵다. 이런 안무 구성에 대해 이혁 무용수는 “기본적으로 우리의 춤을 보여주는 공연이기 때문에 굳이 왕의 춤이라고 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지 않다”며 “색다른 연산군의 모습은 연기나 표현적인 부분으로 보여주는 데 더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천지일보=지승연 기자] 4일 서울 중구 정동극장에서 ‘궁:장녹수전’ 프레스콜이 열린 가운데 출연 배우들이 장고춤을 춘 후 마무리 포즈를 취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4
[천지일보=지승연 기자] 4일 서울 중구 정동극장에서 ‘궁:장녹수전’ 프레스콜이 열린 가운데 출연 배우들이 장고춤을 춘 후 마무리 포즈를 취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4

이어 “연출적으로 좋은 장면이 정말 많다”며 “개인적으로는 기생들이 추는 장구춤을 인상 깊게 봤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나라의 대표 악기가 장구”라며 “섬세하고 다루기 힘든 악기인데, 단원들이 피나는 노력을 해서 공연에 올렸다. 내국인·외국인 관객들이 이 장면을 보고 우리나라의 문화를 조금 더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궁: 장녹수전’에서의 연산군은 풍류를 즐기고, 예술적인 것에 관심이 많은 왕이에요. 관람하신 관객분들이 연산군의 안 좋은 면보다는 그의 예술적인 면모에 관심을 두고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