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세 건치! 생활 TIP] ㉙이갈이 심하면, 불안한 심리나 구강 문제 살펴봐야
[100세 건치! 생활 TIP] ㉙이갈이 심하면, 불안한 심리나 구강 문제 살펴봐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이갈이는 수면을 취할 때 나는 불쾌한 소리로 코걸이와 더불어 다른 사람의 수면까지 방해하는 증상이다. 정작 본인이 자각하기는 어려운 증상이기에 장기간 걸쳐 진행되기 쉬우며, 과도한 이갈이는 치아와 턱에 다양한 영향을 가져온다.
 

이갈이 방치하면, 충치, 턱관절에 문제 발생?

이갈이는 수면 중 윗니와 아랫니를 맞대어 치아끼리 꽉 깨물어나 앞뒤로 가는 행위를 뜻한다. 코골이와 함께 다른 사람의 수면을 방해하는 주요 원인이지만 자신의 턱과 치아 건강을 위협한다. 주로 10대에서 30대에 높은 빈도로 나타나다가 나이가 들면서 점차 줄어드는 경향이 있다.

원인이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스트레스, 불면증, 불안한 심리적 요인과 부정교합이나 치아를 강하게 무는 습관 등 다양한 원인이 복합돼 나타난다. 특히 숙면을 취하지 못하고, 얕은 잠을 취할 때 자주 나타난다.

약한 이갈이는 소음을 일으키는 정도지만, 보통은 음식물을 씹을 때보다 2~10배 이상의 강한 힘을 가해 치아 마모나 균열이 생긴다. 마모·균열된 위치를 지속해 치아를 갈게 되면, 범량질이 벗겨져 치아 시림 증상이나 충치 위험은 높아진다. 이갈이로 치아 마모가 생기면, 보철물을 씌워 충치나 마모가 더 커지기 전에 막아야 한다.

만약 치열이 형성되는 시기에 심하게 이갈이를 하면 부정교합이나 치아가 흔들리는 증상까지 나타나게 된다.

턱관절장애도 일으킬 수 있다. 치아를 강하게 다문 채 반복적으로 가는 행동은 턱관절 주변의 근육을 뭉치게 만들어 통증이 생길 수 있다. 또한 턱 통증과 더불어 불면증, 두통, 이명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이갈이를 하는지 알고 싶다면, 자가 진단하는 방법이 있다. 치아 보철물이 이유 없이 계속 떨어지는 경우나 입을 벌릴 때 턱에서 소리가 나거나 통증을 느끼게 된다. 또한 자고 일어났을 때 두통이 자주 느낄 때도 이갈이를 의심해야 한다.

인천W치과 김정환 원장은 “이갈이 습관은 임플란트 나사를 풀리게 만들거나 보철물을 파절 시킬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며 “이갈이를 지속해서 할 경우 치아에 무리가 갈 수 있기에 주기적으로 치아 검진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갈이를 줄이고 싶다면, 우선 불규칙한 생활 습관을 고쳐야 한다. 충분한 수면 시간과 올바른 자세로 취침을 취해야 한다. 또한 평소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다면 운동, 놀이, 등산과 같이 여가 활동이 도움을 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