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1분기 영업익 3900억원… 창사 이래 최대
GS건설, 1분기 영업익 3900억원… 창사 이래 최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GS건설이 분기 기준 역대 최대 규모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GS건설은 올해 1분기 매출 3조 1270억원, 영업이익 3900억원, 세전이익 3110억원, 신규 수주 1조 9720억원을 기록했다고 25일 공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5.8% 성장했고 영업이익은 561.0% 증가해 2014년 2분기부터 16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세전이익으로 3110억원으로 흑자로 전환했다. 이번 분기 영업이익과 세전이익 규모는 역대 최대치다. 신규수주도 전년동기 대비 1.5% 증가했다. 특히 영업이익과 세전 이익 규모는 분기로는 창사 이래 최대 기록을 세웠다.

실적개선은 플랜트 부문과 건축·주택부문이 이끌었다. 플랜트는 6년 만에 흑자전환하며 실적 수익성이 개선됐다.

실제로 1분기 플랜트 부문 매출은 991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4.9% 증가했고, 매출총이익률은 지난해 1분기 -23.2%에서 이번 분기에는 20.3%로 흑자 전환됐다.

건축·주택부문에서도 예정된 분양물량이 순조롭게 소화돼 전년 동기 대비 10.7% 증가한 1조 716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GS건설 관계자는 “앞으로도 양적 성장보다는 수익성에 기반한 선별 수주와 경쟁력 우위 사업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분기별로 안정적인 흑자 기조를 앞세워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뤄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