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인 여성, 개종‧결혼 거부해 산채로 불태워져
기독교인 여성, 개종‧결혼 거부해 산채로 불태워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무슬림 남성으로부터 개종과 결혼을 거부한 파키스탄의 기독교인 여성이 산채로 불에 태워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영국 크리스천투데이는 이 남성이 지난 17일 기독교인 여성 아스마 야쿱(25) 몸에 석유를 붓고 불을 질러 전신 80% 이상의 화상을 입게 했다고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병원에 입원한 아스마는 가족들에게 얼마 동안 한 무슬림 남성으로부터 결혼하자는 압박을 받았지만, 기독교 신앙을 버릴 수 없어 이를 거부했다고 털어놨다.

아스마의 아버지는 경찰과 인터뷰에서 “가족이 방안에 앉아 있었는데 누군가 대문을 두드렸고, 아스마가 밖으로 나갔다”면서 “얼마 후에 고통 속에 비명을 지르는 소리가 들려 밖으로 뛰어나갔더니 아스마가 불길에 휩싸였고, 남성은 도망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아스마의 어머니는 모닝스타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딸이 전에 무슬림 남성이 이슬람으로 개종을 강요하고 결혼하자고 한다며 불만을 털어놓은 적이 있었다”면서 “공격이 있던 날 밤, 남성은 아스마에게 ‘기독교 신앙을 버리고 다음 날 법원에서 나와 결혼하는 길밖에 없다’고 말했고 딸 아이가 이를 거절하자 병에 담긴 석유를 몸에 붓고 불을 질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