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기사당 댓글 3개로 제한… 새 정책 발표
네이버, 기사당 댓글 3개로 제한… 새 정책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 ⓒ천지일보(뉴스천지)DB
네이버. ⓒ천지일보(뉴스천지)

24시간 내 ‘공감·비공감’ 수 50개로 제한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포털사이트 댓글 조작 사건으로 논란이 이는 가운데 네이버가 하나의 계정으로 클릭할 수 있는 ‘공감·비공감’ 수를 하루 50개로 제한하고 동일 기사에 작성할 수 있는 댓글 수는 3개로 제한하는 새 댓글 정책을 내놨다.

네이버는 25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더 나은 뉴스 댓글 서비스’를 위한 4가지 방안을 발표했다. 이 방안은 이날부터 적용된다.

먼저 24시간 동안 하나의 계정으로 클릭할 수 있는 ‘공감·비공감’ 수가 50개로 제한된다. ‘(비)공감 취소’ 역시 해당 개수에 포함된다. 지금까지는 하나의 계정으로 클릭할 수 있는 ‘공감·비공감’ 수에 대한 제한이 없었다. 동일한 댓글에 대해선 기존과 같이 한 번의 공감·비공감만 가능하다.

하나의 계정으로 동일한 기사에 작성할 수 있는 댓글 수도 3개로 제한된다. 기존의 경우 하루 댓글 작성 한도인 최대 20개까지 동일한 기사에 댓글을 작성할 수 있었다.

또 네이버는 연속 댓글 작성 시, 댓글 작성 간격을 10초에서 60초로 확대하고 연속 공감·비공감 클릭 시에도 10초의 간격을 새롭게 두도록 할 예정이다.

관심이 높은 댓글 정렬 방식에 대해서도 기본적인 가치와 문제점, 개선안에 대해 논의 중이며 이르면 5월 중순께 적용할 계획이다. 댓글 작성자의 정체성 강화 및 개인별 블라인드 기능 신설과 소셜 계정에 대한 댓글 작성, 공감·비공감 제한에 대해서도 검토 중이다.

이와 별개로 댓글 어뷰징을 막기 위해 ▲인공지능에 기반한 이용자의 로그인 패턴 학습 및 추가 인증 요구 ▲일반 이용자의 사용 가능성이 낮은 클라우드 서버를 통한 IP 접근 차단 ▲기계적 어뷰징 의심 ID에 대한 차단 등 다양한 기술적 대응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곽도준 2018-04-25 09:53:31
댓글이든 추천, 비추천이든 딱 한개씩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