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 스티븐 연 “이창동 감독님과 일하는 것 자체가 영광”
‘버닝’ 스티븐 연 “이창동 감독님과 일하는 것 자체가 영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유용주 객원기자] 배우 스티븐 연이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버닝’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24
[천지일보=유용주 객원기자] 배우 스티븐 연이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버닝’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24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이창동 감독님이 부르시면 가야죠. 감독님 영화 너무 좋아해요. 같이 일하는 것 자체가 영광이에요.”

배우 스티븐 연이 이창동 감독의 영화 ‘버닝’에 출연한 소감을 이같이 밝혔다. 영화 ‘버닝’의 제작보고회가 24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점에서 개최됐다. 박경림의 사회로 진행된 제작보고회에는 이창동 감독과 배우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 등이 참석했다.

영화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 분)’,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 분)’, 종수의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 분)’ 등 세 사람의 만남과 그들 사이에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 강렬한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인기 미국 드라마 ‘워킹 데드’에 출연하며 국내·외에서 두터운 팬층을 확보한 배우 스티븐 연은 미스터리하면서 유머러스함과 지적인 매력을 지닌 벤 역을 맡았다. 스티븐 연은 “벤은 미스터리한 사람이다. 알면 영화가 재미없을 것 같다”고 소개했다.

이 감독의 영화에 참여한 계기에 대해 그는 “저는 감독님과 같이 할 것이라고 꿈에도 생각하지 못 했다. 무엇 때문에 저를 부르셨는지 모르지만 저에겐 매우 행운이었다”며 “봉준호 감독님께서 ‘이창동 감독님이 부르신다’고 전화하셔서 얼른 ‘하겠다’고 대답했다. 시나리오 읽은 다음에 제가 벤을 완전히 이해했고, 감독님과 이야기할 때 같은 생각을 해서 작품에 참여하게 됐다”고 회상했다.

또 그는 “미국에서는 때때로 여러 종류의 사람들이 나오고 의미와 기본이 매우 단순하거나 일차원적으로 연기한다”며 “그러나 벤은 한국 사람으로서 몰입해서 좋았다. 한국에서 촬영해서 좋았다. 벤을 연기했다고 생각하지 않고 벤이 됐다. 어려웠지만 즐기면서 촬영했다”고 말했다.

제작보고회에서와 마찬가지로 스티븐 연은 영화에서 대부분 한국어로 대사를 소화한다. 스티븐 연은 “한국어 참 어려웠다. 근데 감독님과 ‘종서’, 스태프들이 저를 많이 도와줬다”며 “가끔씩 한국말이 떠오르지 않아서 NG 많이 냈다. 하지만 모든 경험이 좋았다”고 강조했다.

앞으로도 한국영화에서 자주 볼 수 있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스티븐 연은 “한국에서 일하는 것은 영광이다. 저한테 중요한 것은 캐릭터가 맞는 것”이라며 “‘옥자’에서도 교포여서 맞았고, 벤은 감독님이 불러주셨고 저한테 맞았다. 한국에서 계속 일하고 싶어서가 아니라 어디서든 저한테 맞는 캐릭터를 찾으면 참여할 것 같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