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영상뉴스] 궁중문화축전서 재현되는 조선시대 축제 '산대희' 만나볼까?
[천지일보 영상뉴스] 궁중문화축전서 재현되는 조선시대 축제 '산대희' 만나볼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황지연 기자] 234년 만에 광화문 광장에서 조선시대 최대 축제인 ‘산대희’가 재현됩니다.

오는 28일부터 열릴 2018년 제4회 궁중문화축전은 올해 세종이 즉위한 지 600년이 되는 해를 맞아 기획됐는데요.

축전에선 세종의 애민정신과 지혜 그리고 과거와 현재를 하나로 이어가는 축제의 장을 세종대왕과 산대를 주제로 열립니다.

산대희는 산 모양의 야외무대 위에서 펼쳐지는 각종 연희의 총 집합체를 말하는데요.

안태경 총감독은 서울 중구 한국의 집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우리나라의 역사, 문화, 세계관을 궁이라는 특별한 장소에서 현재화한 것이 축전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천지일보 장수경기자)
“(산대 설명하실 때 백두산 산대와 한라산 산대가 없다고 말씀해주셨는데) 이번 행사 같은 경우 백두산, 한라산 산대가 만들어 진다면 시민들이 아 이런 게 정말 있었구나라고 느끼는 부분들이 있을 것 같아요. 여기에 대한 우려감이 없었는지”

(녹취 : 안태경 | 제4회 궁중문화축전 총감독)
“그 문화유산에 기반을 두고 우리 현대인들은 그 안에서 어떤 가치를 찾아 낼 것인가를 생각을 했던 거고요. 없었던 것을 이번에 백두산, 한라산이라고 만들고 거기에다가 저희가 염원을 받아보는 것을 해보자 라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그런데 이것을 지금의 관객이 봤을 때 옛날에도 저런 게 있었나라고 생각할 오해를 할 줄 모르니까 그 팩트에 대해서는 정확하게 저희가 현장에 전광판 같은 거나 내레이션으로 전달을 할 예정이고요.”

세종대왕이 사랑한 경복궁에서 선보이는 뮤지컬 세종이야기 왕의 선물’ 등 그의 정신이 담긴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도 새롭게 선보입니다.

이번 축전은 4월 28일부터 5월 6일까지 9일간 경복궁, 창덕궁, 창경궁, 덕수궁, 종묘 등 총 5곳에서 열립니다.

오랫동안 서울을 지켜 온 고궁들의 다양한 매력으로 시민들을 맞이할 예정입니다.

(영상취재/편집: 황지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