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현장365] 종교지도자 ‘성직(聖職)’ 되찾는 날 언제 오려나
[종교현장365] 종교지도자 ‘성직(聖職)’ 되찾는 날 언제 오려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성직자를 바라보는 일반인들의 시각은 남다르다. 가난하고 어려운 이들을 위해 봉사하고 희생하는 삶, 경건하고 절제된 삶속에서 비춰지는 그들의 모습을 볼 때 존경스런 마음이 들기도 한다. 하지만 아쉽게도 종교계를 자세히 살펴보면 그리 곱지만은 않다.

누구보다 진실 되고 거룩해야 할 성직자들이 최근 법원의 제재를 받는 경우가 늘고 있어 우려를 낳고 있다. 근래 들어 목사, 스님, 신부들이 폭언과 폭행 성폭력 지적재산권 돈 교단 교권 등의 문제로 법원의 판결을 받아 지탄의 대상이 되고 있다.

개신교계는 9·10월이 되면 총회 열기로 후끈 달아오른다. 특히 교단 대표를 뽑는 선거는 사회 선거에 못지않게 경쟁이 치열하다. 각 교단 선거위원회가 감시와 점검은 하고 있지만 해마다 되풀이되는 금권선거, 흑색선전 등 선거에 따른 문제점은 쉽게 사라지지 않고 있다. 개신교 내 각 교단 대표지도자 후보들은 수천만 원내지 수억 원을 내야만 자격을 얻을 수 있다.

감리교단의 경우 교단법과 사회법에 의해 후보자격을 상실했음에도 불구하고 법을 무시한 채 경쟁에 뛰어들어 혼란을 가중시키는 성직자도 있다. 감리교 사태를 3년 가까이 현장에서 지켜보고 있는 기자로서는 참 안타깝다는 생각이 든다.

감리교는 지난 2008년 감독회장선거 사태로 최고수장을 뽑지 못해 총회 운영의 차질을 빚는 등 파행을 겪어왔다. 최근 진행된 감독회장재선거 과정에서도 폭언과 폭행 등이 난무하며 경찰이 출동하는가 하면 목사끼리 시비가 붙어 병원에 실려가는 등 우여곡절 끝에 수장을 선출했으나 현재도 법원에 선거 문제로 몇 건이 계류 중에 있어 판결을 기다리고 있다.

또 예장 합동 측도 선거 문제로 난황을 겪고 있다. 차기 총회장에 유력했던 모 부총회장이 총신대 관련 사문서 위조와 위조 사문서 행사로 법원에서 실형을 받음에 따라 총회장 후보 자격을 놓고 논란에 휩싸였다.

종교지도자들은 윤리적이고 도덕적인 책임을 피할 수는 없다. 성직자의 자질 문제가 사회인들의 입에 오르내리고 있는 실정이다. 성직자에게는 철저한 자기 성찰만이 남아 있다 해도 과언은 아니다. 성직을 되찾는 종교지도자들이 늘어나길 바랄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