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이정미 “4.19혁명 정신, 개헌·평화·통일로 이어져야”
정의당 이정미 “4.19혁명 정신, 개헌·평화·통일로 이어져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정의당 이정미 대표(오른쪽)와 노회찬 원내대표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19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정의당 이정미 대표(오른쪽)와 노회찬 원내대표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19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19일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군사정권의 침탈로 아쉽게도 미완에 그친 4.19혁명이지만, 이제는 ‘촛불혁명과 한반도 평화 완성’이라는 마침표를 찍어야 할 때”라고 밝혔다.

이정미 대표는 이날 “4.19혁명 58주년을 맞이했다. ‘피의 화요일’이라던 그날 독재 권력은 총과 칼을 가졌지만, 결코 시민들을 이길 수 없었다”며 “혁명을 위해 거리로 내달렸던 열사들을 기리고, 저 역시 오늘 무거운 마음으로 길을 나선다”고 운을 뗐다.

그는 “58년 전 이승만 전 대통령은 한두 달이면 잠잠해질 것이라 믿었지만, 결국 물러난 것은 자신이었다”면서 “혁명은 5.18광주민주화항쟁과 6월항쟁으로 이어졌고 오늘날 촛불로 타올랐다”며 “민주영령이 물려주신 소중한 넋을 이제 촛불혁명의 완수로 보답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 삶을 실질적으로 개선하고, 그 누구도 우리 민주주의를 위협하지 못하도록 막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이어 “그 시작이 개헌일 것이다. 꼬박 1년 전, 대선 후보 모두가 4.19혁명을 앞두고 개헌을 다짐했다”며 “민주주의를 지킬 새로운 헌법체제를 마련해 국민이 절망에 빠지지 않는 나라를 만들고자 약속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하지만 이 약속을 지키지 위한 구체적 실천은 지금 어디에도 없다”며 “이제라도 정부와 여야가 하루빨리 한자리에 앉아 촛불혁명의 완수를 위한 개헌 성사 테이블을 가동시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4월 혁명의 정신은 평화이자 통일”이라면서 “이제 일주일 뒤면 남북정상회담이 개최되고 북미 정상회담이 이어진다”며 “4월 혁명이 끝내 이루지 못한 한반도 평화의 꿈을 이제는 반드시 실현해야 한다. 전쟁과 대결의 한반도가 아닌 평화와 공영의 한반도를 일궈야 한다”고 마무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옆으로선정의당 2018-04-19 14:08:26
미투요!!!

정의당 대전시당의 Y지구당 위원장이며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 간부가 노조조합원을 폭행한 상해 사건이 대전 MBC에 보도 되었네요.
폭행을부인하다 폭행영상이 공개되자 이젠 목을 잡았지 목을 조인 것은 아니라고 말 바꿈. 전국공공연구노조 홈페이지 공지사항 1월28일과 29일 게시물을 보시면 됩니다.
정의당은 피해자의 당기위 제소에도 2주가 지난 지금까지도 무대응하며 뭉개기 작전 구사 중

지구당 위원장의 폭행 동영상 대전MBC뉴스 유튜브 링크로 보세요.
https://youtu.be/WPYSjIOHuxg?t=3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