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4·19 정신으로 정의롭고 공정한 나라 만들겠다”
문 대통령 “4·19 정신으로 정의롭고 공정한 나라 만들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서울 국립 4.19민주묘지를 방문, 4.19 기념탑에 헌화 분향한 뒤 묵념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서울 국립 4.19민주묘지를 방문, 4.19 기념탑에 헌화 분향한 뒤 묵념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참모들과 국립 4·19 민주묘지 참배
공식 기념식에는 참석하지 않아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4.19 혁명 제58주년을 맞아 국립 4.19 민주묘지를 참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강북구 우이동에 위치한 4.19 민주묘지를 찾고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문 대통령은 헌화·분향한 후 방명록에 “4·19 혁명의 정신으로 정의롭고 공정한 나라를 만들겠습니다”라고 남겼다.

4·19 민주묘지에는 4·19 혁명 희생자 유가족 10여명과 4월회 회장 및 고문 20여명 등이 미리 도착해 자리했다.

문 대통령은 분향 후 유가족이 대기 중인 장소로 이동해 악수를 나누며 위로했다.

유족들은 문 대통령의 내년 기념식 참석 건의와 희생자 유가족을 챙겨줄 것 등을 건의했고 문 대통령은 “네”라고 대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참배와 헌화·분향을 마친 후 4·19 묘지를 떠났다. 여야 대표 등이 참석한 공식 기념식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한편 이날 4.19묘지 참배에는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비롯해 장하성 정책실장, 정의용 안보실장, 김수현 사회수석, 하승창 사회혁신수석, 피우진 국가보훈처장, 김의겸 대변인 등이 참배에 동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장보연 2018-04-19 11:39:52
마음 아픈 역사중 하나입니다. 곧 5.18도 오는데. 저도 묵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