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윤석암 대표 “SK스토아, 2021년 취급고 2조원 가능”… 3대방향 제시
[현장] 윤석암 대표 “SK스토아, 2021년 취급고 2조원 가능”… 3대방향 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서울 상암동 SK스토아 본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윤석암 SK스토아 대표가 1위 커머스 플랫폼 사업자로의 도약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18
18일 서울 상암동 SK스토아 본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윤석암 SK스토아 대표가 1위 커머스 플랫폼 사업자로의 도약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18 

1위 커머스사업자 도약계획발표

업계 최대규모 ‘미디어센터’ 오픈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2021년 취급고 2조원 불가능하지 않다. 시장의 축이 공급자 관점에서 수요자 중심으로 바뀌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는 고객데이터를 누가 가지고 있느냐의 싸움이 될 것이다.” 윤석암 SK스토아 대표는 18일 상암동 본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며 목표 2조원을 위한 3대 방향을 제시했다.

◆IT기술기반·사회적가치·계열사시너지로 성장동력

SK스토아는 기술기반·사회적가치·계열사시너지라는 3가지 성장방향을 중심으로 국내 No.1 커머스 플랫폼으로의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빅데이터에 기반한 인공지능 상품 추천, AR·VR 기반의 입체적 쇼핑경험 제공 등 기술 리더십(Tech. Leadership) 기반의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만족도 극대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5G 네트워크와 연계한 대화형 쇼핑 환경을 마련하는 한편 블록체인 기반의 인증/거래 서비스를 도입하고 홈 IoT 쇼핑 채널을 확장할 방침이다. 윤 대표는 “IoT 냉장고의 디스플레이에 과일이 떨어졌다는 문구가 나오면 바로 주문으로 연계할 수 있는 서비스 등이 나오게 될 것”이라며 “모바일 기반의 AR 서비스가 먼저 활성화되고 이후에는 다양한 VR 서비스를 선보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SK스토아는 또한 ‘사회적 가치(SV, Social Value)’ 실현을 통해 중소기업, 사회적기업 등을 육성하고 협력사와의 동반성장 기틀 마련에 역점을 둘 계획이다. 고객이 구입하는 상품에 가치를 부여하는 콘셉트인 ‘착한쇼핑’을 내세워 새로운 쇼핑 방송의 방향성을 제시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지난 3월 SK가 설립한 사회적기업인 행복나래가 후원하는 또 다른 사회적기업, 블루인더스의 ‘황사마스크’ 제품에 대한 방송을 성공적으로 마치는 등 사회적기업이 판매하는 우수한 제품의 시장성과 가치를 확인한 바 있다. 이달 중으로는 약 3억원의 추가 매입도 추진할 계획이다.

사회적기업 특화 프로그램으로 ‘유난희의 굿:즈’를 론칭하고 첫 방송을 통해 최근 유명 아이돌 그룹의 멤버가 착용해 화제를 불러오기도 했던 사회적기업인 모어댄의 ‘컨티뉴’ 백팩을 선보일 계획이다.

윤 대표는 “현재 제품 편성의 80%가 중소기업”이라며 “향후에도 70% 이하로는 낮추지 않고 사회적기업 제품도 고정편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회적기업의 경우는 수수료율도 10% 이하로 저렴하게 책정하고 판매를 통해 발생한 수익 중 일부도 다시 환원하는 등 고객에게 의미 있는 소비를 할 수 있도록 스토리를 만들 것”이라며 “착한소비라는 트렌드를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SK스토아는 마지막 성장방향으로 SK그룹의 ICT 계열사 간 시너지를 제시했다. 이를 통해 그룹 내 차별화된 미디어커머스 Window로 성장한다는 계획이다. 윤 대표는 “SK브로드밴드 450만, 옥수수 850만 등 계열사 내 다양한 소비자 접점 데이터를 활용할 것”이라며 “개인정보유출의 문제로 우선 고객동의를 얻은 데이터부터 활용해 고객겨냥 마케팅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 최대규모 미디어센터 오픈

아울러 이날 업계 최대 규모의 자체 제작시설 미디어센터 오픈식도 진행했다. 윤 대표는 SK브로드밴드 사업부에서 SK스토아로 분사한 후 4개월 만에 완성된 미디어센터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CJ오쇼핑과 CJE&M 등의 스튜디오 구축에도 참여했던 윤 대표는 “SK스토아는 후발주자이지만 시설은 메이저급”이라며 “방송 스튜디오 중에서 전체를 LED 조명으로 설치한 곳은 자사의 미디어센터뿐”이라고 강조했다.

SK스토아는 저전력, 친환경 설계를 기반으로 4개(A·B스튜디오, 사전제작전용 스튜디오, 모바일 스튜디오) 스튜디오에 LED등을 사용했다. 각 스튜디오는 패션, 생활, 주방, 식품, 여행, 가전 등 다양한 상품군에 특화된 촬영환경을 제공하며 특히 사전제작전용 스튜디오는 AR·VR 기반의 입체적인 쇼핑경험 제공이 가능한 ‘360° 영상’을 제작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모바일 스튜디오는 최근 업계에서 각광받고 있는 V커머스(비디오커머스)와 E커머스(전자상거래)를 위한 전용상품 소개 동영상 클립 등의 촬영을 전담한다. 최신 촬영장비와 풀HD 해상도 제작 시스템을 기반으로 방송과 온라인의 연계가 가능한 미디어자산관리시스템을 구축했다. 이를 기반으로 디지털 콘텐츠를 각각의 플랫폼 특성에 최적화된 영상으로 촬영, 편집, 음향(더빙), 송출 등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