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서양화가 정정임 작가 “예술, 자연의 美 표현하는 몸짓… 세포 깨우듯 정성”
[인터뷰] 서양화가 정정임 작가 “예술, 자연의 美 표현하는 몸짓… 세포 깨우듯 정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서양화가 정정임 작가가 ‘하늘과 땅의 염원이 꽃으로 피어나나’라는 자신의 작품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정 작가의 작품은 판넬을 판각해 채색하는 기법이 특징이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18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서양화가 정정임 작가가 ‘하늘과 땅의 염원이 꽃으로 피어나나’라는 자신의 작품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정 작가의 작품은 판넬을 판각해 채색하는 기법이 특징이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18

‘판각 후 채색’ 독특한 기법… 순환·생명 메시지 담아
“집요할 만큼 세밀한 작업으로 혼 담긴 작품 만들 것”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예술은 아름다운 자연을 재현하는 것이죠. 저는 신소재(hipolpannel)를 판각해 채색하는 기법을 씁니다. 세포를 깨우듯 하나 하나 파낸 뒤 채색하는 작업을 거쳐 하나의 작품이 탄생합니다.”

서양화가 정정임 작가가 자신만이 가진 작업 기법을 살짝 알려준다. 정 작가는 오는 5월 말까지 목담미술관에서 서창문화예술협회·목담미술관 기획초대전 ‘매월동 이야기전’을 열고 있다.

그는 자신의 작품 특징을 ‘밝은 색채와 연속성을 갖고 표현하는 스토리’라고 소개하며 “흔히 접할 수 있는 자연의 봄꽃, 산이지만 화폭에서 느끼는 정서적 환경이 공감대를 형성해 자연스럽게 소통이 되기 때문에 관람객이 호응해 주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독특한 판각 형태의 기법으로 풀어낸 작품을 보고 감동하는 팬들이 있어 행복하다는 정 작가는 무심코 지나칠 수 있는 일상까지도 화폭에 담아내고 있다.

그의 대부분의 작품은 판넬을 조각하듯 섬세한 작업을 거쳐 캔버스에 이미지프린팅을 한 후 씨앗을 심듯 덮어가는 과정으로 이뤄진다. 그래서인지 작품을 볼 때 자세히 관찰하듯 들여다보게 된다. 그는 “미세한 부분까지 자연 그대로의 색을 표현하기 위해 주사기를 사용해 작품에 생명을 불어넣는다”고 했다.

그가 추구하는 작품의 테마는 ‘순환’이다. 그는 “작품 속 점이나 선 등 작은 알갱이 같은 것들은 시간의 기록이자 세포이며 씨앗, 즉 생명의 존엄을 나타낸다”면서 “순환하지 않는 것은 살아있지 않다”고 단언했다.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정정임 작가의 ‘낮달 -봄을 잉태하다’라는 작품 중 무등산. 이 작품은 자세히 보면 군상들의 이미지를 모아 한 덩어리의 산으로 표현했다.ⓒ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18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정정임 작가의 ‘낮달 -봄을 잉태하다’라는 작품 중 무등산. 이 작품은 자세히 보면 군상들의 이미지를 모아 한 덩어리의 산으로 표현했다.ⓒ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18

정 작가는 “‘달빛사랑-서석대’라는 작품은 자세히 보면 군상들의 이미지를 모아 한 덩어리의 산으로 표현했다”면서 그의 독창적인 작업 스토리를 들려줬다. 그녀의 손끝에서 다시 태어나는 광주를 안은 ‘무등산의 달빛사랑’ 시리즈가 그것이다.

정 작가는 그의 작업 공간인 매월동의 새벽을 자주 만난다. 늦은 작업을 마치고 새벽에 나오면서 습관처럼 바라보게 된 달. 그 달의 종류부터 밝기까지 세세한 움직임을 작품에 담게 된 것은 어찌 보면 그에게는 자연스러운 일이었을 것이다.

“새벽 그믐달을 보면서 ‘외롭고 쓸쓸한 달이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됐다. 달은 음과 양을 뜻하기도 하지만, 사랑이라는 테마를 가미했다”며 그녀의 모든 작품에 등장하는 달에 대한 의미를 소개했다.

“나는 그믐달을 사랑한다. 작업을 마치고 지친 나의 육신을 조용히 지켜봐 주는 달, 눈 맞춤만으로도 위로가 되는 달, 요염해 감히 손을 댈 수도 없고 말을 붙일 수도 없이 깜찍하게 예쁜 달인 동시에 가슴 저리게 쓰리도록 가련한 달”이라 적힌 작업노트를 통해 달에 대한 애정을 고스란히 엿볼 수 있다.

그러면서 “보름의 둥근달은 모든 영화와 끝없는 숭배를 받는 여왕같은 달이지만, 그믐달은 애인을 잃고 쫒겨난 공주와 같은 달”이라면서 달의 모양에 따른 느낌을 전했다.

그는 “집요하다 할 정도로 세밀한 작업과정을 통해 자신의 혼이 담겨진 작품에 사람들이 공감했으면 좋겠다”면서 “나의 작업은 나의 일기 즉, 시간을 기록하는 행위의 연속이다. 끊임없는 연구와 작품을 통한 순환의 연속성을 이어가겠다”고 앞으로의 작품활동에 대한 의지를 비쳤다.

정정임 작가는 조선대학교 서양화과와 동대학원을 졸업하고 개인전 24회, 그룹전을 비롯한 기획전시 350여회, 아트페어 해외전시 20여회 등 광주와 전남을 아울러 해외까지 열정적인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한국미술협회 회원이면서 현대미술가회원, 에뽀그회원, 아트그룹LIU회원으로 작가적 열정을 불태우고 있다.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서양화가 정정임 작가의 ‘매월동 이야기展’이 광주 서구 매월동 목담미술관에서 지난 1일부터 5월 31일까지 열리는 가운데 판각 형태의 기법으로 풀어낸 작품 중 ‘영산산에 향기가 흐르고’라는 제목의 작품이 작가의 약력과 함께 전시돼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18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서양화가 정정임 작가의 ‘매월동 이야기展’이 광주 서구 매월동 목담미술관에서 지난 1일부터 5월 31일까지 열리는 가운데 판각 형태의 기법으로 풀어낸 작품 중 ‘영산산에 향기가 흐르고’라는 제목의 작품이 작가의 약력과 함께 전시돼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1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