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트럼프 특사로 이달초 극비 방북해 김정은과 만나
폼페이오, 트럼프 특사로 이달초 극비 방북해 김정은과 만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차기 미 국무장관 지명자. (출처: 뉴시스)
마이크 폼페이오 차기 미 국무장관 지명자.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국 국무장관 내정자인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이 부활절 주말(3월 31일~4월 1일) 극비리에 북한에 방문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워싱턴포스트(WP)와 로이터통신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17일(현지시간) 폼페이오 내정자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특사로 김 위원장과 회동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플로리다 주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연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장에서 “최고위급에서 북한과 직접 대화를 했다"고 언급, 북미 간 접촉 주체에 대한 관심이 집중됐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과 직접 대화를 나눠왔느냐’라는 질문에 “그렇다”라고 답해 로이터 통신이 북미 정상간 대화가 이뤄졌다고 보도했으나 세라 허커비 샌더스 대변인은 성명을 내고 “대통령은 최고위급 차원에서 대화가 이뤄졌다고 말한 것이며 직접 자신이 함께 있었던 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폼페이오 내정자와 김 위원장은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비핵화 조건 등에 대해 사전 조율했을 것으로 전망된다.

WP는 백악관과 CIA, 북한측이 폼페이오 지명자의 방북 등에 대해 모두 논평을 거부했다고 전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