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미국과의 무역 마찰, 경제 성장 저해 없어”
中 “미국과의 무역 마찰, 경제 성장 저해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솜 기자] 중국 통계국이 미중 무역 마찰이 중국의 경제 성장을 막을 수 없다고 밝혔다. 올해 1분기 중국 경제 성장률이 선방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신화망,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싱즈훙 국가통계국 대변인은 이날 중국 1분기 경제 성장률을 발표하면서 미중 무역 마찰이 장기적으로 중국 경제에 타격을 줄 것이라는 우려를 일축했다.

싱 대변인은 “세계 2위 경제 대국의 상승 추세는 미중 무역 마찰로 흔들리지 않을 것이며 중국은 외국인 투자에서 높은 수준의 개방을 하고 있다”면서 미중 무역 마찰이 중국 경제를 저해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공급측 구조 개혁과 혁신은 중국 경제의 안정성과 회복력을 높여줬으며 중국은 지속 가능한 경제 성장에서 마주하는 도전과 위험에 대처할 능력을 갖추고 있다”며 “소비는 지난 5년간 중국 경제 성장을 주도해왔으며 지속 성장과 외부 충격을 완화하는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1분기 국내총생산(GDP)은 19조 8783억 위안으로 작년 동기보다 6.8%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