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안전진단협회, 노후시설 안전관리 업무협약
KT-안전진단협회, 노후시설 안전관리 업무협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와 한국시설물안전진단협회가 17일 서울 광화문 KT사옥에서 30년 이상의 노후시설 및 취약시설 안전강화를 위한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분석 기반 SOC 시설안전 서비스’ 공동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KT 통합보안사업단장 송재호 전무(오른쪽)와 박주경 한국시설물안전진단협회 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KT)
KT와 한국시설물안전진단협회가 17일 서울 광화문 KT사옥에서 30년 이상의 노후시설 및 취약시설 안전강화를 위한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분석 기반 SOC 시설안전 서비스’ 공동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KT 통합보안사업단장 송재호 전무(오른쪽)와 박주경 한국시설물안전진단협회 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KT)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KT와 한국시설물안전진단협회가 서울 광화문 KT 사옥에서 30년 이상의 노후시설 및 취약시설 안전강화를 위한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분석 기반 사회간접자본(SOC) 시설안전 서비스’ 공동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KT와 안전진단협회는 이번 협약을 통해 ▲SOC 시설물 실시간 관제기반 사전 안전대응 공동사업 추진 ▲빅데이터 분석기술을 활용한 보수·보강 시점 예측 알고리즘 개발 ▲IoT 기반 실시간 시설안전 신사업모델 발굴 등의 분야에서 협력할 예정이다.

안전진단협회는 ‘시설물 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1995년에 설립됐으며 약 900개의 회원사가 8만여 시설물의 법적 안전진단 권한과 수십 년의 현장관리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KT는 일부 대형 SOC시설에만 적용 중이던 IoT 센서 기반의 실시간 안전 관제를 안전진단협회가 관리 중인 시설 중 30년 이상 노후됐거나 안전진단 결과 취약점이 드러난 SOC 시설로 확대해 국민안전 강화에 적극적으로 기여할 계획이다.

KT 시설안전 서비스의 가장 큰 장점은 전기식 센서를 광센서로 대체하고 자체 모니터링 시스템을 따로 구축할 필요 없이 KT의 시설안전 플랫폼을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또한 빅데이터 분석에 기반을 둬 시설물의 보수·보강 시점을 예측할 수 있어 구축·운영 비용을 최대 50%까지 절감할 수 있다.

송재호 KT 통합보안사업단장은 “이번 협력을 통해 고도화된 시설물 안전관리 체계가 완성돼 국민들이 더욱 편안하고 안전한 생활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