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식 인사검증 책임론 선그은 靑… “민정 책임 아니다”
김기식 인사검증 책임론 선그은 靑… “민정 책임 아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굳은표정의 김기식.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16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굳은표정의 김기식.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16

“선관위 조치 없어 해결됐다 생각”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청와대가 17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낙마와 관련해 민정수석실의 인사검증 책임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 원장의 검증 절차 등과 관련해 민정수석실이 책임져야 할 일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김 원장 내정 이전과 임명 이후 외유성 출장 논란이 불거졌을 때 후속 검증 등 두 차례 인사검증을 했음에도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까지 입장 표명을 했지만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김 원장의 이른바 ‘셀프 후원금’ 사안에 대해서는 위법이라며 다른 판단을 내렸다.

이에 따라 김 원장은 즉각 사표를 제출했고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사표를 수리하면서 정치적인 부담을 안게 됐고, 이로 인한 민정수석실의 부실검증 논란이 도마 위에 올랐다.

이 관계자는 “김 원장은 사전에 선관위로부터 유권해석을 받았다. 후원금에 대해 신고를 했는데도 선관위에서 아무런 조치가 없었다”며 “당연히 김 원장은 이 문제가 해결된 것으로 생각했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선관위에서 문제가 됐다면 이 부분을 봤겠지만, 1차적으로 선관위에서 문제가 없다고 했으니 다시 까서 봐야 할 이유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검증 설문에 해당 항목이 없었고, 이에 김 원장도 그런 사안이 있었다는 것을 신고하지 않았기 때문에 민정수석실 입장에서는 문제가 없다고 생각할 수밖에 없었다”며 “그 뒤에 문제가 있다고 하니 (중앙선관위에) 유권해석을 의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