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니처매거진 ‘여드름 유발하는 화장품에 대한 진실’
시그니처매거진 ‘여드름 유발하는 화장품에 대한 진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 시그니처매거진)
(제공: 시그니처매거진)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평소에 피부 트러블 한번 없던 사람도 느닷없이 생기는 일명 ‘성인 여드름’에는 속수무책이다.

식습관, 라이프 스타일의 변화로 트러블 피부들이 증가하면서, 전문적인 피부 관리를 위한 ‘홈에스테틱’ 화장품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

하지만 여드름 개선을 목적으로 하는 화장품을 잘못 사용했을 때는 오히려 여드름이 악화되는 경우가 있다.

시그니처매거진 관계자는 “갑자기 원인을 알 수 없는 여드름이 고민이라면, 한 번쯤은 평소에 사용하는 화장품의 성분들이 내 피부에 맞는지 체크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또한 “원인을 알 수 없는 좁쌀 여드름 혹은 성인 여드름과 사투 중이라면, 평소에 바르는 화장품의 특정 성분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여드름으로 고민해본 사람이라면, 화장품 구매 시 한번쯤은 ‘코메도제닉(comedogenic)’ 혹은 ‘논코메도제닉(non-comedogenic)’이라는 단어를 확인한 적이 있다. 코메도제닉은 모공을 막아 여드름을 유발하는 성분을, 논코메제닉은 모공을 막지 않아 여드름을 유발하지 않는 화장품 성분을 의미한다.

시그니처매거진은 “화장품으로 인해 발생하는 여드름은 대개 작고 하얗게 면포를 형성하는 좁쌀 여드름 형태로 발생하며, 비교적 증상이 심하지 않아 심각한 여드름 흉터를 남기지 않지만, 이를 인식하지 못하고 사용을 지속할 경우 화농성 여드름으로 악화될 수 있어 경각심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좀처럼 나아지지 않는 여드름의 악순환, 그 원인이 현재 사용하고 있는 화장품에 있을지 모른다면, 이를 어떻게 체크하고 확인해야 할까.

시그니처매거진은 4월호 매거진을 통해 화장품 구매 시 여드름을 유발하는 화장품 성분이 무엇인지, 여드름을 유발하는 코메도제닉 성분, 비교적 안전한 논-코메도제닉 성분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