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고대 마한 역사의 산실… 반남면지 첫 발
[나주]고대 마한 역사의 산실… 반남면지 첫 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전남 나주시 반남면지편찬위원회는 반남면사무소에서 출향향우, 지역민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반남면지 창립총회를 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제공: 나주시)ⓒ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17
17일 전남 나주시 반남면지편찬위원회는 반남면사무소에서 출향향우, 지역민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반남면지 창립총회를 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제공: 나주시)ⓒ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17

17일 편찬위원회 창립총회 개최

[천지일보 나주=이진욱 기자] 2000년전 영산강 유역 고대 마한의 산실로 불리는 전남 나주시 반남면의 역사·문화가 기록된 면지가 편찬된다.

나주시 반남면지편찬위원회(위원장 김곤주)는 17일 반남면사무소 2층 회의실에서 출향향우, 지역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반남면지 창립총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나주시에 따르면 창립총회를 통해 편찬위는 그간 추진 경과 및 추진계획 등을 설명하고 회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면지 편찬 및 지역 발전 방안을 모색했다.

또 편찬에 필요한 자료수집과 각종 사무를 전담할 장소를 면 복지회관 1층 사무실로 정하고 이날 현판식을 거행했다.

김곤주 위원장은 인사말에서 “고대 마한을 비롯한 반남면의 유구한 역사문화와 선현들의 발자취를 집대성한 면지 발간을 통해 반남면민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후손들에게 소중한 유산으로 남겨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윤희 반남면장은 “면지 편찬은 과거와 현재를 기술하고 고고한 마한 역사를 보존해 조상의 발자취를 이어가고 이를 바탕으로 후손들의 애향심을 높이고 지역을 새로운 미래로 개척해 나가는 데 있다”며 “지역민과 향우 모두가 한마음으로 면지 편찬 사업을 원활하게 마무리할 수 있도록 많은 지혜와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