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시, 신관 개청식… 원스톱 민원처리 가능
의정부시, 신관 개청식… 원스톱 민원처리 가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오후 의정부시 신관 개청식이 열린 가운데 안병용 의정부시장과 관계자들이 테입을 커팅하고 있다.ⓒ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17

17일 오후 의정부시 신관 개청식이 열린 가운데 안병용 의정부시장(가운데)과 관계자들이 테입을 커팅하고 있다.ⓒ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17

복지업무 전용 건물로 활용할 계획

[천지일보 의정부=이성애 기자] 의정부시가 17일 오후 신관 개청식을 갖고 공식적으로 문을 열었다.

이날 개청식에는 안병용 의정부시장, 홍문종 국회의원, 박종철 의정부시의회 의장, 김동근 의정부시장 예비후보자, 시의원, 유관기관 단체장 등 200여명이 참석해 성공적인 준공을 축하했다.

신관 청사는 신설부서 및 CCTV통합관제센터 설치 등 행정수요 충족을 위해 2016년 12월 착공해 지상4층, 연면적 3867㎡ 규모로 1년 3개월만인 2018년 3월 준공했다.

청사 건물은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Barrier Free)을 실현해 모든 사람이 개별시설을 접근, 이용, 이동함에 있어 편리하고 안전한 생활환경을 조성했고, 에너지 절약과 환경오염 저감을 위해 친환경 자재, 태양광 설치, 절전 시스템을 적용했다.

1층에는 거동이 불편한 노인 또는 장애인을 위해 노인장애인과를 우선 배치, 2층에는 직원들의 소통·협력을 위해 인재양성교육장, 회의실을 배치했다.

3층에는 복지서비스 향상과 신속한 복지민원 처리를 위해 복지정책과, 여성가족과, 보육과 등 주민생활지원국 5개과를 전면 배치, 4층에는 시민안전을 지켜줄 방범용 CCTV와 재난·재해 관리를 위한 CCTV 등 923개소 2474대의 영상정보를 바탕으로 선제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CCTV통합관제센터를 배치했다.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신관 청사는 사회적 약자들이 복지업무를 한 번에 처리할 수 있도록 복지업무 전용 건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