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고려인 대상 기술인력 양성
한전, 고려인 대상 기술인력 양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 거주 고려인 대상 우수 배전기능인력 본격 양성

[천지일보=이진욱 기자] 한국전력이 광주시에 거주하고 있는 고려인의 취업을 돕기 위한 교육을 마련했다.

한국전력(사장 김종갑)은 광주시에 거주하고 있는 고려인을 대상으로 배전 분야 전기공사 기능자격 취득 교육을 지난 16일부터 3개월간 전기공사협회 인력개발원(서울시 강서구 소재)에서 시행할 예정이라고 17일 밝혔다.

한전에 따르면 이번 교육은 작년 9월 한국전력공사·광주시·한국전기공사협회 간 체결한 ‘고려인 대상 전기공사 기능자격 취득과 전기공사업계 취업 지원 업무 협약식’의 후속 사항으로 공사는 지난 2017년 10월부터 지원자를 모집하고 2개월간의 한국어 사전교육과 기초전기학 사전교육을 시행했다.

이날 교육에 입소한 고려인은 총 10명으로 7월 13일까지 3개월간 합숙하면서 가공 배전전공 자격을 취득키 위한 필수이론 및 실습교육을 받게 된다.

가공 배전전공 자격은 전기공사 시공을 위한 필수자격으로 한전은 이번 교육을 통해 기술자격을 취득한 고려인을 우량 시공회사에 취업까지 알선함으로써 부족한 시공인력을 확보하는 한편 고려인은 사회정착에 필요한 안정된 일자리를 얻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한전과 공사협회는 각각 50%씩 매칭펀드(Matching Fund)를 구성해 고려인들이 더욱 교육에 집중할 수 있도록 교육비용과 교육 기간에 가족의 생활비도 지원할 예정이다.

고려인은 舊 소련 국가의 국적을 보유하고 있는 우리 동포로 국내에 약 4만여명이 거주하고 있으나 언어, 문화, 생활환경이 달라 안정적인 직업을 갖지 못하는 등 경제적으로 많은 어려움에 당면해 있다.

한전은 올해 10명의 고려인 대상으로 기능 인력을 배출하고 그 성과와 경험을 바탕으로 전국 고려인과 전기시공업체에 홍보 활동을 시행해 지원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