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2018천안춤영화제… 9월 6일 개막
천안시, 2018천안춤영화제… 9월 6일 개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시 영상미디어센터에서 지난 13일 천안춤영화제 ‘추진위원·프로그래머 위촉식’을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천안시)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17
천안시 영상미디어센터에서 지난 13일 천안춤영화제 ‘추진위원·프로그래머 위촉식’을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천안시)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17

“시민과 함께 만드는 영화제… 문화 향유 기회”

[천지일보 천안=박주환 기자] 충남 천안시가 국내 최초 댄스영화제인 ‘2018천안춤영화제’ 준비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17일 천안시에 따르면 지역 대표 문화콘텐츠인 춤을 주제로 한 ‘2018 천안춤영화제’는 오는 9월 6~8일 3일간 천안시 일원에서 열린다. 지난해 ‘발레’에 이어 올해는 ‘탭 댄스’를 메인 춤 장르로 확정하고 ‘춤 출래!? 영화 볼래?!’라는 캐치프레이즈와 ‘영화와 함께 춤을’이라는 주제를 정했다.

올해는 영화상영, 관객과의 대화, 세미나, 춤 특강 등 다양한 프로그램과 더불어 시민들이 직접 참여하고 즐기는 시민 참여·주도형 영화제로 운영할 계획이다. 성공적인 영화제를 만들기 위해 전문가로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지난 13일 천안시 영상미디어센터에서 천안춤영화제 ‘추진위원·프로그래머 위촉식’을 했다.

추진위원에는 김진욱(평택대 공연영상콘텐츠학과)·민경원(순천향대 공연영상학과)·이유경(백석문화대 스마트폰미디어학부)·임호(배우 겸 백석대학문화예술학부)·김형남(세종대 무용학과)·조하나(한양대 무용학과)교수, 정윤철 감독(대표작 대립군) 등 각계각층의 전문가들이 참여한다. 또 다양한 영화제 경험을 가진 영화사 해밀의 양정화 대표가 프로그래머로 위촉됐다.

추진위원회는 이번 영화제 운영 전반에 걸쳐 자문과 협력을 통해 천안의 정체성을 담은 성공적인 영화제가 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천안춤영화제의 수준을 한 단계 끌어 올리는 역할을 맡는다.

주성환 천안시 문화관광과장은 “시민과 함께 만드는 영화제, 시민에게 문화 향유 기회를 폭넓게 제공하는 영화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