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무궁화 보급 위해 민간기업과 손 잡았다
산림청, 무궁화 보급 위해 민간기업과 손 잡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지현 기자] 산림청이 무궁화의 아름다움을 널리 알리고, 사랑받는 나라 꽃 무궁화 만들기에 앞장서고 있다.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17일 경기도 광주 화담숲에서 엘지(LG)상록재단(대표 남상건)과 무궁화 연구와 보급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했다고 밝혔다.

엘지(LG)상록재단은 산림청에 등록된 공익재단법인이다. 나무이름표 달아주기, 산성화 피해 산림복원사업, 한국 최초 조류도감 발간 등 산림환경 보호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김재현 산림청장과 남상건 엘지(LG)상록재단 대표는 협약식에 참석해 상호 협력을 위한 협약서에 서명했다.

협약서는 무궁화 품종 연구 개발과 지원, 우량 품종 무궁화 양묘·무상 공급, 무궁화의 아름다움 홍보 등 무궁화 바로알기 교육 진행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양 기관은 ‘무궁화는 진딧물이 많고 지저분하다’ ‘만지기만 해도 부스럼이 난다’ 등 일제 강점기에 형성된 편견을 해소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데 공감했으며, 앞으로 무궁화에 대한 잘못된 인식 개선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또 나라 꽃 무궁화를 생활권 주변에서도 쉽게 볼 수 있도록 체계적인 보급과 관리에 힘써 무궁화 문화 확산에도 기여할 계획이다.

김재현 청장은 “이번 업무협약은 나라 꽃 무궁화의 연구 활성화와 보급을 위한 민간 분야 협력의 첫 발을 내딛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민·관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산림청은 무궁화의 체계적인 보급·관리를 위해 지난달 ‘무궁화 진흥계획(2018∼2022)’을 발표했다.

무궁화 진흥계획은 ‘세계로 피어나는 우리나라 꽃 무궁화’라는 비전 아래 무궁화 특화도시 조성, 연구역량 강화, 무궁화 축제 활성화 등 4대 추진전략과 12개 추진과제를 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