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안전도시 구축위해 공중 케이블 정비
안산시, 안전도시 구축위해 공중 케이블 정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안산=김정자 기자] 경기 안산시가 안전도시 구축과 깨끗한 도시환경 조성을 위해 도로변과 주택가에 거미줄처럼 얽혀있는 전신주 공중케이블을 정비한다고 17일 밝혔다.

공중케이블 정비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2013년부터 인구 50만 이상 도시, 전국 23개 자치단체에서 추진해오고 있는 사업이다.

시는 올해 총 사업비 81억여원을 투입해 부곡동 지역의 1400여개(한전주 810개, 통신주 607개) 공중케이블을 정비할 계획이다.

지난 2013년 백운동을 시작으로 본오1동, 와동, 월피동, 선부3동에 설치돼 있는 7500여개의 전신주(한전주 및 통신주) 공중케이블을 정비했다.

공중케이블 집중 정비구간은 동 행복복지센터의 추천과 한국전력공사 및 통신사 실태 조사를 통해 선정한다.

안산시 관계자는 “그동안 복잡하게 얽혀있던 전기통신선은 안전사고의 위험은 물론 도시미관도 저해하고 있었다”며 “한국전력공사 및 각 통신사와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무질서한 공중선을 정비해 쾌적한 도시환경을 조성하고, 주민안전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