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댓글공작’ 관련 서울·경기남부경찰청 압수수색
경찰, ‘댓글공작’ 관련 서울·경기남부경찰청 압수수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뉴스) 경찰청 특별수사대 관계자들이 30일 새벽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보안국에서 압수수색을 마친 뒤 압수물품을 차량에 싣고 있다. 경찰청 특별수사단은 이날 오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본청에 수사관 20여명을 투입, 보안국장실과 보안 1∼4과 등 보안국 전체 조직에서 이명박 정부 시기 생산된 보고서 등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경찰청 특별수사대 관계자들이 30일 새벽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보안국에서 압수수색을 마친 뒤 압수물품을 차량에 싣고 있다. 경찰청 특별수사단은 이날 오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본청에 수사관 20여명을 투입, 보안국장실과 보안 1∼4과 등 보안국 전체 조직에서 이명박 정부 시기 생산된 보고서 등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이명박 정부 시절 경찰의 사이버 댓글 공작 의혹과 관련해 경찰청 특별수사단이 서울지방경찰청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특별수사단은 17일 오전 두 지방청 사무실에 수사관 20여명을 보내 관련 증거를 확보하고 있다.

최근 경찰은 이명박 정부 집권 시절인 지난 2011부터 2012년 경찰청 보안국을 중심으로 정부 정책을 지지하는 ‘댓글 공작’이 이뤄졌다는 의혹과 관련해 실제 이와 같은 행위가 있었는지 확인하기 위해 전국 지방청을 상대로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경찰은 지난 12일에도 댓글 공작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자 부산·광주경찰청을 압수수색했다. 지난달 29일에는 경찰청 본청에 수사관을 보내 보안국장실 등 보안국 전체 조직을 압수수색하기도 했다.

경찰은 이날 압수수색이 마무리되면 확보한 증거를 분석한 뒤 관련자들을 불러 정확한 사실 확인 조사에 나설 방침이다.

한편 특별수사단은 경찰청 보안사이버수사대 요원들이 국군 사이버사령부로부터 전달받은 아이디, 닉네임 등 민간인 개인정보를 대공 관련 수사나 민간인 사찰 등에 불법적으로 활용했는지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방기만 2018-04-17 21:09:00
허라 경찰청까지 압수수색이라니. 언론들을 종합해보니 일개 백성이 대통령을 바꾸려고 무도한 도전을 한듯 보이긴 한데... 또 그걸 이용한 자들도 있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