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T·WP, ‘트럼프-러시아 스캔들’ 파헤쳐 ‘퓰리처상’ 수상
NYT·WP, ‘트럼프-러시아 스캔들’ 파헤쳐 ‘퓰리처상’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와 뉴욕타임스(NYT)가 현재 특검의 수사가 진행 중인 도널드 트럼프 대선 캠프와 러시아 간 내통 의혹을 파헤치는 보도로 미국의 가장 권위 있는 보도상인 ‘퓰리처상’을 수상했다. 뉴욕 컬럼비아대학에서 퓰리처상 이사회가 수상자를 발표하고 있다. (출처: pulitzer.org)
16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와 뉴욕타임스(NYT)가 현재 특검의 수사가 진행 중인 도널드 트럼프 대선 캠프와 러시아 간 내통 의혹을 파헤치는 보도로 미국의 가장 권위 있는 보도상인 ‘퓰리처상’을 수상했다. 뉴욕 컬럼비아대학에서 퓰리처상 이사회가 수상자를 발표하고 있다. (출처: pulitzer.org)

NYT·뉴요커, ‘와인스틴 성추문 폭로’ 공공부문 수상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국 뉴욕타임스(NYT)와 워싱턴포스트(WP)가 도널드 트럼프 대선 캠프와 러시아 간 내통의혹을 파헤치는 보도로 미국 권위 보도상인 ‘퓰리처상’을 수상했다.

16일(현지시간) 두 신문은 뉴욕 컬럼비아대학에서 퓰리처상 이사회가 발표한 퓰리처상 내셔널 보도부문 수상자로 선정됐다. 트럼프 대선 캠프와 러시아 간 내통 의혹 사건은 현재 미국에서 특검 수사가 진행 중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16년 대선 기간 러시아 측과 내통은 없었다고 반발하며 NYT를 ‘가짜뉴스’라고 비난하기도 했지만, 두 매체는 이번에 권위 있는 언론 관련 상을 받았다.

NYT 조디 칸토르와 메간 투헤이, 미국 잡지 뉴요커의 기고자 로난 패로우는 지난해 할리우드 거물 제작자 하비 와인스틴의 성추문을 폭로한 공로로 공공부문 퓰리처상을 수상했다.

NYT와 뉴요커는 와인스틴이 30여년간 유명 여배우를 비롯해 자신의 회사 여직원 등을 상대로 지속적으로 성추문을 일으킨 것을 드러냈으며, 이는 미국과 전 세계에 성폭력 피해 고발 운동인 ‘미투(Me Too)’를 촉발시켰다.

워싱턴포스트는 지난해 앨라버마주 상원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했다 낙선한 로이 무어 후보의 과거 성추문 보도로 탐사보도부문 퓰리처상을 수상했다.

미 캘리포니아의 ‘산타로사 더 프레스 데모크랫’은 지난해 캘리포니아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 보도로 ‘브레이킹 뉴스’ 분야에서 퓰리처상을 받았다.

로이터통신은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과 경찰 암살단과의 관계를 폭로하면서 국제보도부문 퓰리처상을 수상했다. 또 미얀마 로힝야족 난민 위기를 담은 사진으로 피처 사진 부문에서도 상을 받았다.

퓰리처상은 언론 분야는 보도·사진·비평·코멘터리 등 14개 부문에서 수상자를 선정하며, 예술 분야에서는 픽션·드라마·음악 등 7개 부문에서 수상자를 선정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