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전수식 예비후보 “당원명부 이용한 여론조사, 불법”… “도당, 회피”
더불어민주당 전수식 예비후보 “당원명부 이용한 여론조사, 불법”… “도당, 회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전수식 창원시장예비후보.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17
더불어민주당 전수식 창원시장예비후보.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17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진상조사 외면”

“하 위원장, 개인적으로 여론조사 의뢰”

“당원 지지성향 파악한 불법여론 조사”

[천지일보 창원=이선미 기자]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창원시장 예비후보에 대한 여론조사에서 ‘권리당원 번호’가 사용돼 논란이 일고 있다.

전수식 창원시장 예비후보는 17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7일 시행된 여론조사에 대해 “이번 여론조사는 당원들의 지지성향을 사전에 파악한 ‘불법적 여론조사’라는 점에서 ‘놀라움’을 금할 수 없으며, 중앙당 방침에 따르면, 현재 권리당원 명부는 비공개”라고 했다.

이에 따라 전 예비후보는 “지난 12일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에 진상조사를 요구하는 공문을 보냈으며, 14일에는 공정한 진상조사를 위해 우리(전수식) 측이 추천하는 전문가 참여를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고도의 기술을 필요로 하는 디지털 포렌식 방법을 동원하면 완벽한 명부 유출과 데이터 유출에 대한 각종 의혹을 일시에 해결할 수 있음에도,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은 우리의 요구를 외면하고 실무진 자체 조사를 진행한 것”이라고 했다.

전 후보에 따르면, 서울에 있는 여론조사기관 ‘스카이’와 마산에 있는 여론조사기관 대표가 동일 인물인 최씨로 확인됐으며, 이는 더불어민주당 마산회원구 지역위원장인 하모씨의 부탁으로 1차 전화번호 DB만개, 2차 2500여개를 전달받은 것을 확인했다.

전수식 창원시장 예비후보는 “중앙당 최종 권리당원 숫자와 여론조사 기관에 건네준 숫자가 절묘하게 맞아 떨어져 합리적인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 발생한 것”이라며 “시험을 앞두고 시험지가 유출된 것과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창원시장 경선 규정은 권리당원 50% 유권자 50%를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시행한다.

또한 “모 후보자의 호위무사를 자처하는 하씨(마산회원구 지역위원장)는 창원시장 후보 지지도가 궁금해 ‘개인적’으로 의뢰한 여론조사”라고 말하고 있는 부분에 대해 전 후보는 “어떤 권리당원이 누구를 지지하는지에 대한 구체적인 자료가 자신이 돕고 있는 후보 측에 이미 넘어간 것”이라고 설명했다.

허성무 후보와의 관련성에 대해서도 “선거운동 초반부터 하씨(지역위원장)는 허 후보를 수행하는 등 캠프의 ‘핵심적’ 역할을 했다는 사실은 당내에서 알 만한 사람은 다 아는 상황”이라며 “당내 경선에서 중립을 지켜야 할 지역위원장이 무슨 이유로 ‘불법여론조사’를 했는지에 대해 이해할 수 없다”고 토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