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시, 회전교차로 경관 ‘명품화’ 추진
원주시, 회전교차로 경관 ‘명품화’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주시 내 회전교차로 조감도. (제공: 원주시청)
원주시 내 회전교차로 조감도. (제공: 원주시청)

 

[천지일보 원주=이현복 기자] 원주시 내 ‘회전교차로 경관’이 아름답게 바뀌고 있다.

원주시는 회전교차로의 이미지 개선을 도모하고 경관성과 상징성을 부여하고 지역의 랜드마크로 재조성하기 위해 회전교차로 경관 조성사업을 한다

2017년 말 기준 19개소의 회전교차로가 조성 중이며 이미 완공된 4개를 제외한 15개의 회전교차로를 대상으로 추진한다.

원주시는 5억원의 예산으로 행구동 회전교차로 외 8개소의 도심권과 호저 삼거리 외 5개소의 외곽 권을 구분해 시행할 예정이다.

또한 경관 조성사업을 통해 걷고 싶은 푸른 도시에 걸맞은 아름다운 가로경관을 조성하고 ‘질 좋은 도시 숲’을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회전교차로의 삭막하고 딱딱한 풍경을 녹색의 시각과 특색 있는 경관을 조성해서 시민과 운전자의 심리적인 안정 효과를 제공하겠다”며 “특화된 회전교차 경관이 전국 최초의 선진 사례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