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조업체 체감경기, 3년만에 최고 기록… 2분기 BSI 97
제조업체 체감경기, 3년만에 최고 기록… 2분기 BSI 9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항에 수출할 컨테이너들이 쌓여있는 모습. ⓒ천지일보(뉴스천지)
부산항에 수출할 컨테이너들이 쌓여있는 모습. ⓒ천지일보(뉴스천지)

부정적 관측이 여전히 우세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국내 제조업체들의 체감경기 전망이 3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다만, 부정적 관측이 여전히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대한상공회의소가 최근 전국 2200여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2018년 2분기 경기전망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이번 분기 기업경기전망지수가 97로 전분기 대비 11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지난 2015년 2분기(97)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이번 조사에서 긍정 전망 비중이 24.7%로, 부정 전망(27.3%)에 거의 근접했다. 나머지 48.0%는 ‘비슷하다’고 답했다.

하지만 BSI는 지난 2014년 3분기 이후 15분기 연속 기준치를 하회했다.

대한상의는 “스마트폰용을 비롯해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서비스 관련 반도체 수요가 증가하면서 IT·가전 기업이 경기를 견인하는 양상이지만 온기가 전체 업종으로 퍼지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업종별로 IT·가전 부문이 112에 달했으며, 정유·유화(101)도 2분기 경기가 나아질 것으로 전망됐다.

반면, 철강(84)과 자동차(88), 조선(66) 업종 등의 전망은 상대적으로 어두운 것으로 조사됐다. 철강은 미국의 수입 쿼터, 자동차는 완성차 업체들의 실적 저하와 군산 한국GM 공장 폐쇄 결정, 조선은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 등이 각각 악재로 꼽혔다.

주요 대내외 리스크에 대해서는 조사 대상 기업의 52.5%(복수응답)가 ‘미중과의 통상마찰’을 꼽았으며, ▲ 노동환경 변화(48.5%) ▲ 환율 변동(30.8%) ▲ 국내 금리 인상 가능성(30.4%) 등이 뒤를 이었다.

특히 ‘5년 전에 비해 전반적인 수출환경이 어떻게 변했는가’라는 질문에 기업의 48.8%가 ‘악화했다’고 답해 ‘호전됐다(18.2%)’는 응답 비율을 훨씬 웃돌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