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알바 근로계약서 작성 5년전보다 2배↑
청소년 알바 근로계약서 작성 5년전보다 2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소년·부모 등 4252명 대상 조사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서울 시내 청소년이 아르바이트할 때 근로계약서를 작성하는 비율이 5년 전보다 2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서울시가 발표한 ‘2017년 어린이·청소년 인권실태조사결과’에 따르면 청소년 아르바이트 노동(근로)계약서 작성 비율은 지난해 53.6%로 2012년 23.8%보다 29.8%p나 증가했다.

부모 동의서 작성도 2012년 40.2%보다 17.2%p 올라간 57.4%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6∼7월 어린이·청소년, 부모, 교사, 시설 종사자 등 4252명을 대상으로 방문, 우편, 온라인을 통해 이뤄졌다. 2012년 제정된 ‘서울특별시 어린이·청소년 인권 조례’에 따라 어린이·청소년의 권리를 보장하고 관련 체계를 마련하자는 취지에서다.

‘어린이·청소년의 권리를 들어본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57.9%가 권리 정보를 접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2012년 같은 질문에는 44.7%가 들어본 적이 있다고 말했다.

‘서울특별시 어린이·청소년 인권 조례’에 대해서는 시설 종사자의 87.1%, 교사의 75.1%가 각각 알고 있다고 말했다.

어린이·청소년은 권리 침해를 당했을 경우 신고하는 기관으로 90.3%가 경찰서를 꼽았다. 이어 서울시인권담당관 77%, 국가인권위원회 69%, 노동인권센터 45.3%, 신문고 42.5% 등이 뒤따랐다.

2012년에는 아이들의 약 40%가 체벌이 필요하다고 답했지만, 지난해 조사에서는 28%가량만 체벌에 긍정적으로 답해 차이를 보였다.

한편, 어린이와 청소년은 인권 보장을 위해 필요한 것으로 ‘인권을 존중하는 환경 조성’이 가장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