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이스트 측 “강동호 성추행 혐의 무혐의 처분… 결백 입증된 것”
뉴이스트 측 “강동호 성추행 혐의 무혐의 처분… 결백 입증된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동호 (출처: 엠넷 ‘프로듀스101’)
강동호 (출처: 엠넷 ‘프로듀스101’)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성추행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은 그룹 뉴이스트 멤버 백호(본명 강동호)가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뉴이스트의 소속사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는 16일 “오늘 검찰로부터 강동호가 무혐의 처분됐음을 공식적으로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애초에 성추행 사실이 없었기 때문에 오늘로써 결백함이 입증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해 6월 강동호는 8년 전 A씨를 성추행했다는 루머가 온라인상에 퍼져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중학생이던 A씨는 온라인 게시판을 통해 “2009년 강동호와 학원 차로 귀가하던 중 그에게 성추행했다. 옆자리에 앉은 강동호가 내 교복 위로 가슴과 허벅지 안쪽을 만졌다”고 주장하는 글을 올렸고, 이후 강동호는 지난해 9월 검찰에 송치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