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민정비서관이 ‘드루킹’ 추천 인사 접촉했지만… 부적합 판단”
靑 “민정비서관이 ‘드루킹’ 추천 인사 접촉했지만… 부적합 판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 댓글 여론조작 사건 혐의로 구속된 \'드루킹\'의 블로그. (출처: 드루킹 블로그 캡처)
네이버 댓글 여론조작 사건 혐의로 구속된 \'드루킹\'의 블로그. (출처: 드루킹 블로그 캡처)

“김경수, 민정비서관에 전달… 靑 연풍문 2층서 만나”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청와대가 16일 댓글 조작사건으로 구속된 김모씨(필명 드루킹)가 추천한 인사에 대해 주(駐)오사카 총영사로 추천이 들어왔으나 적합하지 않아 기용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날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설명한 뒤 “추가적인 특별한 조처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의원이 지난 2월 드루킹이라는 사람으로부터 일종의 압박을 받은 뒤 심각하다고 생각해 백원우 민정비서관에게 연락했다”면서 “백 비서관이 추천받은 인사에게 전화해 청와대 연풍문 2층으로 와 달라고 해서 1시간가량 만났는데 역시 적합하지 않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김씨가 추천한 인사를 청와대 인사수석실에 얘기했지만 어렵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답신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김씨가 이에 불만을 품고 협박성 발언을 하며 인사를 요구해 이를 백원우 민정비서관에게 전달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청와대 측은 이날 오전 ‘드루킹’에 대한 질문에 “모른다”라고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