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드루킹, 오사카총영사 추천… 靑인사수석실 전달했으나 어렵다 연락”
김경수 “드루킹, 오사카총영사 추천… 靑인사수석실 전달했으나 어렵다 연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원 댓글조작' 연루 의혹과 관련 기자회견을 마치고 질문에 답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원 댓글조작' 연루 의혹과 관련 기자회견을 마치고 질문에 답하고 있다.

“발탁 안되자 반위협적 발언… 민정수석실에 상황 알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의 배후설에 휩싸인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16일 김모(필명 드루킹)씨로부터 오사카총영사 인사를 추천받아 청와대에 전달했으나 반려됐고, 이후 드루킹으로부터 반협박에 시달렸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연 뒤 기자들과 만나 드루킹과 인터넷 카페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와 얽힌 의혹에 대해 조목조목 해명했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지난 2016년 중반쯤 자신의 의원회관 사무실로 드루킹을 포함한 몇 사람이 찾아왔다. 당시 이들은 김 의원에게 “주요 회원들이 변호사나 회계사를 포함한 전문직종이 꽤 있다”고 소개한 것으로 김 의원은 기억했다.

이들은 당시 대권주자였던 문재인 전 대표를 돕겠다는 뜻과 함께 강연을 김 의원에게 요청했다. 김 의원은 일정상 강연 요청을 수락하지 않고, 대신 이들의 파주 사무실로 방문해 인사를 나누기도 했다. 그는 의원회관과 파주 사무실 외의 다른 장소에서 드루킹을 따로 만난 기억은 없다고 했다.

대선 이후 드루킹은 김 의원에게 오사카총영사로 대형 로펌 출신의 한 사람을 추천했다. 김 의원은 “될지 안 될지 모르지만, 전달은 하겠다고 하고 청와대 인사수석실로 전달했다”며 “(인사수석실로부터) 오사카총영사라는 자리는 일반 영사와 달라서 정무적 경험과 외교 경력이 있는 분이라야 하기에 이분은 어렵다는 연락을 받아 (드루킹에게) 전달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그때부터는 (드루킹이) 마치 이 요구를 안 들어주면 가만있지 않겠다는 식으로 반 협박성 발언을 하고, 대단히 심각하게 불만을 표시했다”며 “자기들이 문재인 정부에 등을 돌리면 어떻게 되는지 보여줄 수 있다는 식의 반 위협적인 발언들을 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최종적으로 2월 달에 회관을 찾아와서, 오사카총영사를 반드시 보내달라고 무리하게 계속 요구해서, 이것은 안 되겠다 해서 제가 민정수석실의 민정비서관에게 이런 상황을 전달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드루킹의 활동 내용에 대해 “알 수 없었다. 자기들이 자발적으로 문 후보를 지지하기 위한 온라인 활동을 하지 않겠나. 좋은 기사를 퍼 나르기도 하고, 기사에 들어가서 열심히 네이버 순위에 올라갈 수 있도록 적극 참여하는 활동을 했을 것으로 추측했다”고 했다.

드루킹이 보낸 텔레그램 메시지를 확인했는지에 대해선 “선거 당시에 드루킹뿐만 아니라 수많은 사람이 메신저를 보내와서 일일이 확인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해당 텔레그램 메시지 기록 보전에 대해선 “대선이 끝난 이후에 대화방을 정리한다”며 “지금 나오는 얘기들은 제가 확인하기 어렵다”고 했다.

드루킹의 추천 인사를 청와대에 전달한 것은 인사청탁 소지가 있지 않느냐는 지적에 대해선 “대형로펌을 나오신 분이고, 법쪽에선 일본통이라고 하는데, 그런 분을 청와대에 전달하는 것을 청탁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며 “추천한 뒤에는 청와대에 (발탁 여부를) 맡기는 게 정상인데, (드루킹이) 이 사람이 아니면 안 된다고 하는 게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사건이 경남도지사 출마에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