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김경수, 드루킹 메시지 대부분 확인 안 했다”
경찰 “김경수, 드루킹 메시지 대부분 확인 안 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지헌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댓글 연루 보도’와 관련 브리핑을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14
[천지일보=김지헌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댓글 연루 보도’와 관련 브리핑을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14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네이버 댓글 여론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 피의자 김모(필명 드루킹)씨 등 3명을 조사 중인 가운데 해당 사건과 연루된 의혹을 받는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은 김씨의 텔레그램 메시지 대부분을 확인하지 않았다고 경찰이 밝혔다.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은 16일 기자간담회에서 김씨가 텔레그램 메신저로 수백통에 달하는 메시지를 김 의원에게 보냈다는 언론보도와 관련해 “김씨가 김 의원에게 활동사항을 보낸 문자가 있으나 꼭 주고받았다는 의미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2016년 11월부터 올해 3월까지 김 의원에게 텔레그램 메시지를 보냈다. 김씨가 일방적으로 메시지를 보냈지만 김 의원은 대부분 확인하지 않았다고 경찰은 밝혔다.

또한 김 의원이 드물게 “고맙다”는 의례적 답변을 한 사실이 있으나 현재 확보된 텔레그램 메시지만으로는 불법적인 수단이 동원된 사실을 김 의원으로서는 알 수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또 김씨가 매크로 프로그램을 사용해 댓글 추천수를 조작한 사실에 대해서 김 의원이 보고를 받았는지 여부가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씨는 인사청탁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지난달 김 의원 보좌관에게 텔레그램으로 협박성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에게도 협박 의도가 담긴 메시지를 보냈으나 김 의원이 메시지를 읽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