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댓글조작 ‘드루킹’ 등 2명 제명… 진상조사단도 구성
민주, 댓글조작 ‘드루킹’ 등 2명 제명… 진상조사단도 구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16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16
 

“민주주의 위협하는 반민주적 행태… 정치공세엔 강력 대응”

[천지일보=이지예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6일 인터넷 댓글조작 사건으로 구속된 김모(필명 드루킹)씨 등 2명을 제명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씨와 우모씨 등 댓글조작 연루가 확인된 당원 2명에 대해 제명을 의결했다.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무분별한 악성 댓글로 당의 명예를 손상시킨 해당 행위자 2명에 대해 즉각적인 제명을 의결했다”며 “조속한 당 차원의 대책을 강구하기 위한 ‘드루킹사건진상조사단’ 설치를 의결했다”고 전했다.

권리당원이자 친노무현·친문재인 성향인 유명 블로거인 김씨 등 3명은 자동화 프로그램(매크로)를 이용해, 문재인 정부 관련 기사에 달린 비판 댓글에 ‘공감’을 클릭하는 방법으로 여론을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김씨와 김 의원이 연락을 주고받았다는 의혹과 함께 배후설이 제기된 상태다. 야당은 김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라는 점을 들어 정권 차원의 여론조작 게이트로 규정해 비판하고 있다.

앞서 추 대표는 최고위원회의 모두 발언에서 “이번에 드러난 드루킹 사건은 건전한 여론형성을 저해하고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반민주적 행태”라며 “수사당국은 여론조작 세력의 불순한 동기와 배후를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배후에 김경수 의원이 있다는 야당의 공세에 대해선 “김경수 의원과 연락했다는 이유로 정권의 책임인 양 호도하는 저급한 정치 공세에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댓글조작 혐의를 받고 있는 당원 3명 중 한명의 휴대전화에서 암호화 문서가 발견됐다는 보도가 나와 이목이 쏠리고 있다. 전날 SBS는 구속된 당원 김모씨를 포함한 3명 중 한명의 휴대전화를 경찰이 포렌식 작업으로 분석한 결과 해당 휴대전화의 텔레그램 내역에서 민주당 김경수 의원에게 전달된 다량의 문자가 발견됐고, 김 의원의 간단한 인사도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