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드루킹’ 인사청탁 사전인지 여부 질문에 “모른다”
靑, ‘드루킹’ 인사청탁 사전인지 여부 질문에 “모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지헌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댓글 연루 보도’와 관련 브리핑을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14
[천지일보=김지헌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댓글 연루 보도’와 관련 브리핑을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14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청와대가 인터넷 댓글조작 사건으로 구속된 김모(필명 드루킹)씨의 인사 청탁 여부를 알지 못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6일 김씨의 인사 청탁과 관련해 청와대가 사전 인지한 게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김씨가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에게 청와대 행정관 자리를 요구했다가 거절당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들은 바 없다”고 했다.

앞서 김씨는 대선 이후 주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김 의원에게 요구했다가 거절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지난 14일 기자회견에서 “드루킹이라는 분이 직접 찾아와 인사와 관련해 무리한 요구를 했고 청탁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상당한 불만을 품은 것을 느꼈다”면서 “들어주기 어려운 무리한 요구였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이 사건의 배후와 공범 여부, 여죄 등을 캐기 위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장상균 2018-04-16 09:43:55
조사해보면 당신이 거짓말을 하는지 나오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