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치솟나… ‘시라아공습·OPEC감산’ 영향
국제유가 치솟나… ‘시라아공습·OPEC감산’ 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유국들의 감산 행렬로 치솟던 국제유가가 최근 미국 등이 시리아 공습을 가하면서 80달러까지 오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미국과 유럽연합이 이란을 향한 제재 가능성이 나오면서 투자은행들은 유가 전망을 상향 조정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산유국들의 감산 행렬로 치솟던 국제유가가 최근 미국 등이 시리아 공습을 가하면서 80달러까지 오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미국과 유럽연합이 이란을 향한 제재 가능성이 나오면서 투자은행들은 유가 전망을 상향 조정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유가, 80달러까지 오를 수도”

[천지일보=이솜 기자] 산유국들의 감산 행렬로 치솟던 국제유가가 최근 미국 등이 시리아 공습을 가하면서 80달러까지 오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미국과 유럽연합이 이란을 향한 제재 가능성이 나오면서 투자은행들은 유가 전망을 상향 조정하고 있다.

15일(한국시간) 블룸버그 등에 따르면, 투자은행 JP모건체이스는 지난 13일자 보고서를 통해 미국·영국·프랑스 등 서방 국가가 시리아 내전에 개입하면서 이란을 향한 미국 등의 제재가 예상돼 국제유가 기준인 브렌트유가 배럴당 80달러까지 치솟을 것으로 전망했다.

보고서에서는 시리아 사태와 더불어 이란 제재 가능성이 나오고 있고 올해 여름 유가를 끌어올릴 리스크라고 분석했다.

앞서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주요국인 사우디아라비아도 유가 적정성을 배럴당 80달러로 제시했다. 지난달 사우디 정부 측은 OPEC 회원국과 석유시장 관계자들에게 이러한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사우디 실세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가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의 기업공개(IPO)를 앞두고 유가 강세를 희망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실제로 이달 들어 브렌트유는 중동 리스크가 고조되면서 3년여 만에 최고치를 보이며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 북해산 브렌트유 6월물 가격은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지난 14일 오전 1시경 배럴당 72.83달러에 거래됐는데, 이는 지난 2014년 12월 이후 3년 4개월 만에 최고치다. 또한 한주 만에 약 8%가 오른 것이기도 하다.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5월물 가격은 지난 13일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배럴당 67.39달러에 거래돼 한주 만에 8.6% 올랐다. 이는 미국이 시리아 정부군의 화학무기 사용을 이유로 공습을 예고하면서 중동 리스크가 유가에 영향을 미쳤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앞서 국제에너지기구(IEA)는 13일자 보고서에서 OPEC이 2016년 주도한 산유국 감산 목표가 사실상 거의 달성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히며, 원유 생산이 제한되면 시장에 공급 부족이 나타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OPEC 회원국과 러시아·멕시코·카자흐스탄 등 비회원 산유국은 국제유가를 끌어올리기 위해 지난해 1∼6월 하루 180만 배럴 감산에 합의했고, 올해 말까지 감산을 유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