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정부 99주년] 11일이냐 13일이냐… 임시정부 수립 기념일 논란
[임시정부 99주년] 11일이냐 13일이냐… 임시정부 수립 기념일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립기념관(관장 이준식)이 지난달 2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가보훈처와 공동으로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기념일 언제인가?’라는 주제로 학술회의를 개최했다. (제공: 독립기념관)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13
독립기념관(관장 이준식)이 지난달 2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가보훈처와 공동으로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기념일 언제인가?’라는 주제로 학술회의를 개최했다. (제공: 독립기념관)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13

 

 

역사학계 “100주년 전에 수립기념일 바로잡아야”

‘대한민국4년역서’ 등 사료 제시해 정정 검토 요구

보훈처 “전문적인 의견 바탕으로 임정 생일 확정할 것”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정부는 4월 13일을 대한민국 임시정부(임정) 수립 기념일로 제정하고 1990년부터 기념식을 거행해왔다. 내년이면 임정 수립 100주년이 된다. 하지만 역사학계는 많은 자료에서 임시정부가 1919년 4월 11일에 기념식을 거행했다는 점을 바탕으로 기념일의 날짜 정정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

지난달 26일 국가보훈처가 주최하고 독립기념관이 주관해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기념일 언제인가’라는 주제의 학술회의에서 한시준 단국대 교수는 임정 수립일이 4월 11일임을 알려주는 사료를 공개했다. 지금까지 정부는 ‘한일관계사료집(1919)’ ‘조선민족운동연감(1932)’을 근거로 임정 수립을 4월 13일로 정하고 기념했다.

한 교수는 “두 가지 사료는 명확성이 떨어질 뿐 아니라 부합하는 다른 사료가 없다”며 “‘대한민국4년역서(大韓民國4年曆書)’를 보면 4월 11일을 ‘헌법발포일’이란 이름의 국경일로 표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여기서 4년은 1922년을 말하는 것이며 학무부에서 제작한 역서는 달력을 뜻한다.

한 교수는 “역서에 ‘헌법발포일’을 국경일로 표시한 것은 제10회 임시의정원 회의에서 김인전 등이 제안한 ‘헌법발포일을 국경일로 정하자’는 제의안이 통과될 것으로 예상하고 제작된 것”이라며 “당시 이미 4월 11일이 기념일로 지정돼 있어 국경일로 지정하는 안은 부결됐다. 그러나 임시정부가 1937년, 1938년, 1942년, 1943년, 1945년 4월 11일에 ‘정부 수립 기념식’을 개최한 기록은 임시정부 수립일이 4월 11일임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수립기념일이 잘못됐다는 걸 지적하고 바로잡을 것을 촉구한 지 10년이 지났지만 고쳐지지 않고 있다”며 “100주년을 맞이하면서 잘못 기리고 있는 수립기념일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와 관련해 심덕섭 보훈처 차장은 “임정의 수립일 논란은 계속해서 커지고 있다”며 “학계 등의 전문적인 의견을 바탕으로 임정의 생일을 확정해 논란을 종식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광택 2018-04-13 11:17:03
학계에서 조선민족운동연감의 4월 13일자를 잘못 해석하여 발생된 사건입니다. 국가보훈처와 자문기구인 국사편찬위원회의 잘못입니다. 국가보훈처와 국사편찬위원회는 잘못된 사실을 국민에게 소상히 설명하고 사과를 해야 합니다. 본인은 수년에 걸처 수차례 민원과 청원을 하였고, 국가보훈처의 무능을 확인하고 국무총리실, 국무조정실, 행안부에 빠른 시일에 정정하도록 요청하였습니다, (국가보훈처 홈페이지 열린마당, 자유게시판 참조)
임시정부수립기념일에 대한 문헌자료를 학자들이 정확히 설명 못하고 있어 본인의 연구를 소개 합니다.
"네이버 또는 다음에서 상해임시정부 - 오광택"을 검색하면 임시정부수립기념일의 문제점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
-- 지면상 양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