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유그룹, 대우전자 인수 완료
대유그룹, 대우전자 인수 완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대유그룹이 대우전자의 인수 작업을 완료했다.

대유그룹은 대우전자 인수를 위해 설립된 투자목적회사SPC(대유SPC)를 통해 경영권 지분 매도자에게 인수 잔금을 지급 완료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에 잔금 지급을 완료함으로서 대유그룹은 대우전자 지분을 84.8% 보유한 최대주주가 됐다. 또한 잔금 지급을 담보하기 위해 매도자 측이 설정한 질권 역시 말소됐다.

앞서 대유그룹은 지난 2월 9일 대우전자 인수를 위한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한 후 DB그룹 및 재무적 투자자(FI)들의 지분 인수 절차에 돌입했다. 이후 11일 잔금 지급까지 완료하며 약 2개월에 걸친 대우전자 인수 절차를 마감했다.

정상적으로 인수를 마침으로서 대유그룹은 대우전자의 주식을 담보로 한 투자 유치가 가능해졌다. 대유그룹은 대우전자의 경영 정상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투자 유치에 나설 계획이다. 대우전자와 대유위니아 양 브랜드의 시너지를 발휘하고 글로벌 가전회사의 입지를 구축하기 위해 공격적인 투자를 할 전망이다.

대유그룹은 앞으로 그룹 내 가전 계열사인 대유위니아와 제품 라인업을 상호 보완적으로 구축하고 대우전자의 탄탄한 해외 유통망과 대유위니아의 국내 유통 및 물류 인프라를 통해 점유율을 높여나갈 계획이다. 또한 제품공동개발, 원부자재 통합구매와 같은 양사 간의 시너지 효과를 바탕으로 올해 흑자전환을 이루고 국내 3위 종합가전기업의 지위를 확고히 다지겠다는 입장이다.

대유그룹 관계자는 “대우전자 인수 잔금 지급을 완료하면서 모든 인수 작업을 완벽하게 마무리했다”며 “대우전자와 대유그룹의 성장에 대한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해 조속히 대우전자의 경영 정상화를 마무리하고 치열한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공격적인 투자를 단행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