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완주군, 올해 고용률 62.3% 달성 목표
전북 완주군, 올해 고용률 62.3% 달성 목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 4999개·민간분야 216개 일자리 창출

[천지일보 완주=이진욱 기자] 전라북도 완주군이 올해 고용률을 지난해보다 3% 상승한 62.3%를 달성하기로 뜻을 모았다.

10일 완주군은 “2018년 일자리 목표 공시를 통해 고용률은 전년 대비 3% 증가한 62.3%를 달성하고 공공분야 4999개 및 민간분야 216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완주군에 따르면 이를 위해 군은 기업유치를 통한 안정적 일자리 창출과 사회적 경제 활성화를 통한 따뜻한 일자리 창출이라는 ‘투트랙’ 일자리 정책 및 세부추진계획을 수립했다.

이와 함께 민관산학 투자유치 협의회, 일자리 지원센터, 여성새로일하기센터, 공동체 지원센터, 공동체 창업보육센터 및 무한상상실 등의 중간지원조직을 운영해 기업유치, 취업 지원 서비스 제공, 공동체 회사 창업 및 육성을 위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완주군은 또 가능한 질 좋은 기업 일자리 창출을 위해 테크노밸리 2단계 및 중소기업 전용 농공단지를 조기 준공하고 기존 산업단지 내 기업 증설, 스마트팩토리 전환 지원 등 경영 활동 지원정책을 추진한다는 복안이다.

따뜻한 사회적 경제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는 마을회사 및 공동체 회사 육성, 사회적기업 및 협동조합 지정 등록과 함께 로컬푸드 정책 도약을 통한 지역 일자리를 창출할 방침이다.

이외에도 다문화 및 경력단절 여성 등 취약계층의 시급한 일자리 안전망 구축을 위해 재정 일자리 사업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앞서 완주군은 지난 2014년 민선 6기 일자리 핵심 공약으로 ‘지속가능한 일자리 만개(滿開), 모두가 바라는 일자리 모바일 완주’ 달성을 위해 매년 일자리 목표를 공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