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김기식 금감원장, 결자해지(結者解之)해야
[사설] 김기식 금감원장, 결자해지(結者解之)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할 일이 산적해있는 4월 임시국회가 멈춰 섰다. 개회 초에는 개헌 문제 등이 발목을 잡더니만 도중에 발생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임명 문제로 야당이 들고 일어나선 것이다. 참여연대 출신인 김기식 금감원장이 19대 국회 정무위원 시절인 2014년과 2015년, 세 차례에 걸쳐 피감사기관 예산 지원을 받아 해외 출장을 다녀온 사실이 알려지면서 자유한국당에서는 로비성 외유 의혹을 들추며 사퇴 요구하는 가운데 검찰에 고발장을 접수하는 등 강수로 일관하고 있다.

김 원장은 민주당 국회의원 시절 정무위원회에 소속돼 국정조사와 위원회 활동을 통해 각종 금융권에 대해 깐깐한 잣대로 의정활동을 해왔던 인물이다. 특히 참여연대 사무처장 출신이라는 점을 내세워 철두철미한 의정활동을 해왔기 때문에 금융권에서는 ‘저승사자’라 불릴 정도로 깐깐한 감시자로 정평이 나기도 했다. 그런 점을 인정받아 문재인 대통령이 금융감독원장으로 임명했으나 로비성 외유 의혹이 불거져 당사자나 청와대가 곤혹을 치르고 있는 중이다.

국회의원의 직무수행에 소요되는 경비는 소속 기관의 예산으로 집행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국회가 예산이 부족한 기관도 아닌데 의원이 공무 출장에서 소속의원회의 피감사 기관 예산으로 출장을 간다는 것은 정도(正道)가 아니다. 가뜩이나 김 원장은 2014년 국회의원 시절에 ‘기업 지원을 받는 공공 기관 해외 출장이 로비나 접대의 성격이 짙어 부적절하다’는 보도 자료까지 내놓고도 자신은 피감기관의 지원을 받아 우즈베기스탄 외유를 한 장본인이다.

또 김 원장은 2015년 5월 25일에서 6월 3일까지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의 지원을 받아 미국과 유럽 출장을 다녀오면서 국회 인턴 신분인 여비서의 수행을 받았다는 의혹마저 제기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김 원장의 외유에 동행한 인턴이 출장을 다녀온 직후 9급 비서가 됐고, 이듬해 7급 비서로 승진했다”며 초고속 승진 의혹까지 제기했다. 함께 해외출장을 다녀올 수 있고, 절차에 따라 승진도 가능한 문제다. 하지만 김 원장이 의원 시절 금융기관을 질타하면서 정작 자신은 그 기관으로부터 지원받아 출장을 다녀오는 등 비정상적인 행위에 한 전력으로서는 고위공직자로서 자격이 없다. 국민 눈높이와 적폐 청산을 부르짖는 문재인 정부의 정당성을 위해서라도 김 원장 자신이 결자해지로 정국을 풀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