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50억 달러 규모 ‘온타리오 프로젝트’ 10년 만에 최종 완료
삼성물산, 50억 달러 규모 ‘온타리오 프로젝트’ 10년 만에 최종 완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물산 온타리오 신재생 발전단지 항공사진. (제공: 삼성물산)
삼성물산 온타리오 신재생 발전단지 항공사진. (제공: 삼성물산)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삼성물산 상사부문이 지난 2008년부터 캐나다에 총 1369MW(풍력 1069MW, 태양광 300MW) 규모의 풍력 및 태양광 발전단지를 조성하는 ‘온타리오 프로젝트’를 최종 완료했다.

삼성물산은 온타리오 차탐켄트(Chatham-Kent) 지역에서 진행한 100MW 규모의 노스켄트(North Kent) 풍력단지를 완공했다고 10일 밝혔다. 사업 규모는 총 50억 달러(한화 약 5조 3400억원)로, 한반도의 약 5배에 달하는 지역에 10개의 발전단지를 건설하는 초대형 프로젝트다.

온타리오주 차탐켄트 지역에서 진행한 100MW 규모의 노스켄트 풍력단지를 완공하면서 지난 10년간 3단계로 나뉘어 진행된 온타리오 프로젝트의 10개 발전단지가 모두 공사를 마치고 정상 가동에 들어갔다.

삼성물산은 그동안 공사를 위해 각 단지별로 적합한 부지를 찾아 확보하고, 각종 인허가를 취득하는 한편 금융조달·시공(EPC) 관리·운영 등 사업 전반을 총괄했다. 상사회사 특유의 글로벌 네트워크 바탕의 조직 역량과 실행력이 돋보였다는 평가다.

삼성물산은 온타리오 발전단지에서 생산되는 전력 전량을 향후 20년간 온타리오주 전력청에 공급한다.

삼성물산은 “미국·캐나다 등 북미 선진시장을 중심으로 신재생 발전사업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수민이 2018-04-10 22:18:07
미국은 땅이 커서 풍력 태양광 모두 잘될 것이라고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