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택시, 유료 호출 사용료 1000원 책정… 서비스 개시
카카오택시, 유료 호출 사용료 1000원 책정… 서비스 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 카카오)
(제공: 카카오)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카카오택시가 스마트폰 택시 유료 호출 서비스를 10일 시작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승객의 택시 호출 성공률을 높여줄 수 있는 인공지능(AI) 배차 시스템 ‘스마트 호출’ 기능을 추가한다고 10일 밝혔다.

기존 무료 호출이 가까운 위치에 있는 택시 기사에게 순차적으로 정보를 보내는 방식이었다면 스마트 호출은 AI가 이용자의 호출을 예상 거리와 시간, 과거 운행 패턴, 교통 상황 등을 분석해 응답할 확률이 높은 기사에게 전달해 주는 기능이다.

스마트 호출 사용료는 1000원이다. 이는 현행 콜비와 같은 수준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지속적인 사용자 인식 조사와 국토교통부, 서울시 등과 협의를 거쳐 스마트 호출 기능에 대한 우려를 최소화하는 방향에서 책정했다고 설명했다.

일부 기사들이 스마트 호출만을 선호하게 되는 현상을 방지하기 위한 정책을 마련, 스마트 호출 목적지는 기사에게 노출되지 않게 했다. 기사는 스마트 호출을 수락한 후 목적지를 확인할 수 있다. 또 스마트 호출에 응답한 기사가 목적지를 확인한 후 연결을 취소하면 일정 시간 스마트 호출에 응답할 수 없게 된다.

기사 회원에는 호출 응답, 이용자 별점 평가 등에 따라 적립·환금 가능한 포인트를 제공함에 따라 이동 수요가 많은 시간대에 더 많은 택시가 호출에 응답하도록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스마트 호출 기능은 시행 후 한 달 이내 첫 이용 시 무료로 제공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