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6자회담 복귀 발언… 10년만에 부활하나
김정은, 6자회담 복귀 발언… 10년만에 부활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이 악수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이 악수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靑 “남북·북미·남북미 후 생각”

복잡해지는 한반도 외교정세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비공개 방중 과정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6자회담’ 복귀 의사를 밝혔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오면서 10년만에 6자회담이 부활할 것인지 주목되고 있다.

지난 5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복수의 북중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고 김 위원장이 5월로 예정된 북미 정상회담에서도 6자회담 복귀 의사를 밝힐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6자 회담은 지난 2002년 북한의 고농충우라늄프로그램(HEU) 비밀 개발 문제로 불거진 제2차 북핵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한국, 북한,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의 참여하에 만들어졌지만 지난 2008년 12월 수석대표회의를 끝으로 열리지 않았다.

최근 북한을 중심으로 한 외교전에서 이른바 ‘재팬패싱’ 우려를 받고 있는 일본이 가장 큰 관심을 보이면서 적극적으로 6자회담을 원하는 눈치다. 특히 일본으로선 지난해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실험 중 일부는 자기 영공을 지나면서 강도 높은 비난을 낸 바 있지만,

또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도 6자회담 재개를 선호하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청와대 측은 6일 현재로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남북미 정상회담 이후에 생각해볼 수 있다는 뜻을 밝혔다.

이날 청와대 핵심관계자들은 “남북 정상회담, 북미 정상회담, 가능하다면 남북미 정상회담을 하고, 그 다음에 그보다 조금 안전한 장치들, 관련국들의 개런티(보증)가 필요하다 싶으면 6자 회담으로 확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6자 회담이 도움이 될지 아닐지는 남북 정상회담, 북미 정상회담, 남북미 정상회담까지 해보고 나서 판단해봐야 한다”면서 “러시아, 중국 등이 다들 자신들의 몫에 대해 얘기할 텐데, 종합적으로 판단해서 6자 회담이 될지, 4자 회담이 될지 판단해보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국 국무부는 5일(현지시간) 김 위원장의 6자회담 발언에 대해 “우리는 외교적 논의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는다”면서도 “비핵화 목표로 향하는 구체적 조치로 연결되는 협상을 확실히 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