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이 머무는 시] 어머니의 땅 - 신달자
[마음이 머무는 시] 어머니의 땅 - 신달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머니의 땅

신달자(1943~  )

 

대지진이었다.
지반이 쩌억 금이 가고

세상이 크게 휘청거렸다
그 순간
하느님은 사람 중에 가장
힘센 사람을
저 지하 층층 아래에서
땅을 받쳐 들게 하였다
어머니였다
수억 천 년 어머니의 아들과 딸이
그 땅을 밟고 살고 있다.
 

[시평]

어머니는 이 세상 그 누구보다 힘이 센 분이시다. 어머니이기 때문에 하지 못할 일이 없다. 세상의 그 어느 구진 일이라고 해도, 팔 걷어 부치고 척척 해내는 분이 바로 어머니이시다. 자식을 위해, 가족을 위하여, 그 무엇도 해낼 수 있는 사람, 그 이름은 어머니이다.

저 지하 층층 아래에서 번쩍 하고 이 지구를 받쳐 들게, 하느님은 그렇게 어머니를 이 세상 가장 힘이 센 사람으로 만드셨다. 그 어머니가 받쳐 들고 있는 그 땅 위에 수억년 전부터 그 어머니의 모든 아들과 딸들이 그 땅을 밟고 살아가고 있다.

이 세상 어디에고 어머니의 땅, 밟지 않고 살아온 사람 있으면, 어디 손 한번 들어보라지. 그 누구도 그런 사람은 없다. 지반이 쩌억 하고 금이 가고, 세상이 크게 휘청거리는, 그 크나큰 힘으로 이 세상에 오신 어머니.

어머니는 다만 지구를 번쩍 들어 그 위에 이 세상의 모든 아들과 딸들을 살게 하시는, 그런 분만이 아니시다. 어머니는 이 우주를 통째 태어나게 하신 그런 분이시다. 이 우주 어느 것 하나 어머니께서 태어나게 하지 않은 것 어디 있겠는가. 이 우주가 바로, 바로 그 어머니이시니 말이다.

윤석산(尹錫山)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