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언론 “곧 주교서품 합의 서명”… 교황청 “아니다”
中언론 “곧 주교서품 합의 서명”… 교황청 “아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관영지 글로벌타임스가 최근 중국천주교주교단의 궈진차이 비서장의 말을 인용해 “주교 임명권과 관련해 중국과 교황청의 협의가 ‘마지막 국면’에 접어들었고, 곧 양측이 공식 합의를 체결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교황청은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사진은 중국 국가종교사무국 홈페이지, 종교 관련 정책 방향을 담은 문서 이미지가 메인에 게재돼 있다(왼쪽). 프란치스코 교황. (출처: 국가종교사무국, 교황청 홈페이지)

중국 관영지 글로벌타임스가 최근 중국천주교주교단의 궈진차이 비서장의 말을 인용해 “주교 임명권과 관련해 중국과 교황청의 협의가 ‘마지막 국면’에 접어들었고, 곧 양측이 공식 합의를 체결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교황청은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사진은 중국 국가종교사무국 홈페이지, 종교 관련 정책 방향을 담은 문서 이미지가 메인에 게재돼 있다(왼쪽). 프란치스코 교황. (출처: 국가종교사무국, 교황청 홈페이지)

“교황청-중국 협상 급물살” 소식 잇따라
“양측 큰틀 합의한 듯” 관계정상화 전망
中지하교회·대만외교 문제 해법찾기 고심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교황청과 중국이 주교 임명권 합의안을 끌어내기 위해 대화를 지속하는 가운데 중국 언론이 관련 협약에 곧 서명할 것이라고 보도하자, 교황청은 즉각 이를 부인했다.

최근 중국천주교주교단의 궈진차이 비서장은 중국 관영지 글로벌타임스에 주교 임명권과 관련한 소식을 전했다.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궈진차이 비서장은 “주교 임명권과 관련해 중국과 교황청의 협의가 ‘마지막 국면’에 접어들었고, 조만간 양측이 공식 합의를 체결할 것”이라고 밝힌 것을 두고 논란이 일었다. 중국가톨릭 주교 임명 주체를 놓고 이견을 보여왔던 교황청과 중국은 지난해 말 큰 틀의 타협점에 도달한 것으로 알려져 더욱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달에도 교황청과 중국이 주교 임명권을 둘러싼 협상에 급속한 진전을 보이고 있다는 소식이 잇따라 보도되기도 했다.

일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3월 9일 중국 관영 천주교애국회 팡젠핑 부회장의 말을 인용해 관련 소식을 알렸다. 팡 부회장은 중국과 교황청의 관계정상화 전망을 묻는 질문에 “양측 간 협상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면서 “정부가 중국 내 가톨릭의 발전에 매우 전향적인 정책을 펴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2월 교황청 고위 관계자도 이탈리아 일간지 코리에레델라세라를 통해 “우리의 생각으로는 3월말이 되기 전 (중국 당국과 가톨릭 주교 임명에 관해) 합의가 이뤄질 수 있다”고 밝혀 큰 관심을 모았다.

하지만 교황청은 최근 성명을 내고 이를 전면 부인하고 나섰다. 교황청은 “중국과 주교 서품에 관한 협약에 곧 서명할 것이라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며, 양국 사이에 대화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1949년 중국이 공산화되고, 이후 교황청이 대만 정부를 인정하면서 양국은 1951년 외교 관계를 단절했다. 중국은 천주교애국회를 만들어 주교 임명을 자체적으로 하면서 교황청과 마찰을 빚었다. 교황청은 교황만이 주교를 임명할 수 있는 권한이 있다고 보지만, 중국은 이를 내정 간섭으로 간주하고 독자적으로 임명하는 ‘자선자성(自選自聖)’ 원칙을 고수해 왔다.

양국 관계의 변화 조짐은 프란치스코 교황이 즉위한 이후 나타나기 시작했다. 교황은 수차례 중국에 가고 싶다는 뜻을 내비치며 양국 관계 정상화에 관심을 보였다. 홍콩 명보(明報)와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 2월 초 “교황이 중국 정부가 임명한 주교 7명을 받아들여 해당 교구의 책임자임을 승인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지난해 말 교황청과 중국 국가종교사무국은 주교 서품 절충안으로 ‘베트남 모델(정부 추천 후 교황 임명)’ 등을 논의했으며 이를 잠정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한 내부의 거센 반발에도 교황청은 중국과의 관계 개선에 적극 나서는 모양새다. 가장 큰 이유는 ‘교세 확장’이란 분석이다. 전 세계 12억의 가톨릭 신자보다 많은 13억의 인구를 가진 중국을 외면할 수 없다는 교황청 수뇌부의 판단으로 보인다. 유럽·미주 지역의 가톨릭 신자는 감소하는 반면 아시아 지역의 신자는 증가세를 보인다. 실제 중국 내 가톨릭 신자는 1000만~1200만명으로 추정되고 있다. 교황청이 중국을 교두보 삼아 전 세계 인구 60%를 차지하는 아시아 지역에서의 교세 확장에 나설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시각이다.

중국 주교 임명권을 두고 교황청의 외적인 고민도 적지 않다. 무엇보다 반세기 넘게 중국 정부의 통제를 거부하고 탄압을 받아온 지하교회 사제와 신자들의 반발이다. 홍콩 대주교 출신의 조지프 쩐(陳日君) 추기경은 지난 1월말 자신의 페이스북에 “교황청이 가톨릭교회를 중국에 팔아넘기고 있다”고 직격탄을 날리기도 했다. 지하교회 일부 사제들도 반대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이뿐 아니라 대만과의 외교 문제를 잘 풀어내야 하는 숙제도 안고 있다.

중국 관영 매체까지 주교 서품 소식을 보도하면서 양국 관계가 조만간 정상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교황청이 향후 어떤 행보를 보일지 시선이 쏠리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노강석 2018-04-03 20:57:43
틈새공략의 귀재 일본! 미국에 붙어있더니 이제 교황청이 아부해서 중국하고 밀약이라도 하겠다는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