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이병철 회장 생로병사 질문-23] “천주교, 자본주의 체제와 미덕 부인하나”
[삼성 이병철 회장 생로병사 질문-23] “천주교, 자본주의 체제와 미덕 부인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삼성 창업주 故 이병철 회장의 24가지 생로병사 질문에 답하다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인간은 죽음 앞에 나약하다. 지난 1월 9일로 병석에서만 벌써 4번째 생일을 맞은 삼성 이건희 회장도, 그의 아버지 삼성 창업주 고(故) 이병철 회장도 마찬가지다. 이병철 회장은 1987년 타계 한 달 전 ‘생로병사(生老病死)’와 하나님(신)의 존재에 관한 24가지 질문을 천주교 故 박희봉 신부에게 던졌다. 그러나 답변은 듣지 못했다. 서울 삼성병원에 의식을 잃고 누워 있는 이건희 회장도 어쩌면 아버지와 같은 궁금증을 갖고 있는지 모른다. 이건희 회장의 사망설이 반복되면서 빈부귀천을 떠나 모든 인간이 가장 궁금해 했을 법한 고 이병철 회장의 종교질문 24가지도 다시 주목받고 있다. 2016년부터 한기총-신천지 교리비교 영상을 공개해 ‘가장 성경적 답변’이라는 평가를 받은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의 답변과 과학적 근거로 답을 했다는 천주교 광주대교구 평신도사도직협의회 전 회장 김왕기 전남대 명예교수의 답변을 통해 재조명한다.

23. 천주교의 어떤 단체는 기업주를 착취자로, 근로자를 착취당하는 자로 단정, 기업의 분열과 파괴를 조장하는데, 자본주의 체제와 미덕을 부인하는 것인가?

 

이만희 총회장

 

종교, 세상일 믿는 것 아냐

이는 잘못 안 것이다. 천주교 및 모든 종교인은 경서가 말한 하나님을 믿는 것이다. 세상일을 믿는 것이 아니고, 세상일을 간섭하는 곳이 아니다.

공산주의 사상을 가지고 침투했다면 그런 자도 있겠으나, 그것은 천주교의 교법이 아닌 줄 안다. 하늘의 복을 받아 잘사는 나라와 백성이 되어야 한다.

기업이 있어야 살게 되고, 기업을 분열 파괴하는 자는 공산주의이기 전에 마귀 행동을 하는 자라 할 것이다.

 

김왕기 명예교수

 

인간 존엄성 해치면 시정해야

교회는 사회주의도 자본주의도 부인하지 않는다. 다만 일부 기업주의 노동 착취에 대한 부당성에 대해 시정을 촉구한 것이며, 모든 기업주가 노동 착취자라고 규정한 것은 아니다.

사실 훌륭한 기업주도 있고, 지탄을 받아야할 기업주도 있는 현실이다. 노동의 정당한 대가를 받는 것은 인간의 기본 권리며 정의에 속한다.

하느님의 모상으로 창조된 인간은 기업주이든 근로자이든 모두 존엄한 존재다. 인간의 존엄성을 해치는 것은 시정되어야 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진희 2018-04-05 10:50:34
신도 하나 종교도 하나 그러니.. 경서도 하나가 되어야 하는것 같아요..
그러니.. 모든 종교인들은 어떤 경서가 맞는것인지.. 민주주의 적으로 화합하고 대화하는 창을 열어야 하는것이 맞는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