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4.3 70주년’… 조계종, 16명 스님‧희생자들 넋 위로
‘제주 4.3 70주년’… 조계종, 16명 스님‧희생자들 넋 위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대한불교조계종 제주 4.3 제70주년 범국민위원회가 ‘제주 4.3 70주년 희생자 극락왕생 발원 영산재’를 봉행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3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대한불교조계종 제주 4.3 제70주년 범국민위원회가 ‘제주 4.3 70주년 희생자 극락왕생 발원 영산재’를 봉행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3

3만여명 희생자 극락왕생 발원 영산재 봉행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대한불교조계종 제주 4.3 제70주년 범국민위원회가 제주 4.3 사건 70주년을 맞아 4.3사건으로 입적한 16명의 스님을 비롯해 목숨을 잃은 3만여명의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했다.

이들은 3일 오전 서울 광화문 세종대왕 동상 뒤편 분향소 무대에서 ‘제주 4.3 70주년 희생자 극락왕생 발원 영산재’를 봉행했다. 영산재는 개인 천도의 성격을 띤 불교 행사다.

처음으로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희생된 고혼들을 위로하는 총무원 총무부장 정우스님의 추모사에 이어 제주 4.3 범국민위원회 김성보 공동대표, 그리고 중요무형문화재 50호 영산재 이수자 동환스님을 비롯한 6명의 스님이 집전을 맡았다.

이날 추모사는 총무원장 설정스님이 제주 4.3평화공원에서 열리는 70주년 추념식에 참석하는 관계로 총무부장 정우스님이 대독했다.

정우스님은 “제주 4.3사건 70주년을 맞아 4.3사건 기간에 희생당하신 3만여명의 제주도민과 16명의 스님께 두 손 모아 추모의 마음을 드린다”고 말했다.

정우스님은 유가족들에게도 위로의 말을 전했다. 스님은 “제주도의 아픔과 깊은 고통을 이 나라는 오랜 세월 동안 시대와 사회에 남겨왔다”며 “먼저 진실이 규명되고 피해자의 명예회복이 이뤄진 후에 국민적 화해와 상생 그리고 자비의 마음으로 대화합을 이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우스님은 “제주 4.3의 모진 아픔으로 숨죽이며 살아왔던 제주도민들의 고통이 조금이라도 치유되길 바란다”면서 “특히 피워보지도 못하고 희생된 어린아이들의 영혼들이 극락왕생에 이르기를 진심으로 기도드린다”고 덧붙였다.

행사에 참석한 불자 김미자(서울 광진구 자양 4동)씨는 “우선 돌아가신 영가들이 좋은 데로 갔으면 좋겠고, 같은 부모의 입장으로서 앞으로 4.3 사건에 대해 명명백백하게 밝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조계종은 4월 말까지 전국 25개 교구본사에 현수막을 게시하고 사찰 기도 시간에 맞춰 희생자 극락왕생 발원 기도를 봉행하기로 했다.

제주 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에 따르면 제주 4.3사건은 ‘1947년 3월 1일을 기점으로 1948년 4월 3일 발생한 소요사태 및 1954년 9월 21일까지 제주도에서 발생한 무력충돌과 그 진압과정에서 주민들이 희생한 사건’으로 정의돼 있다.

제주 4.3사건 당시 무장대와 토벌대 간 무력충돌과 토벌대의 진압과정에서 희생된 주민은 3만여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4.3사건 진상 조사보고서에 따르면 희생자의 80%가 토벌대에 의해 학살됐고, 이승만 대통령의 강경진입이라는 국가 공권력에 의한 인권유린이었다고 규정돼 있다.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대한불교조계종 스님들이 3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제주 4.3 70주년 희생자 극락왕생 발원 영산재’에 참석해 분향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3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대한불교조계종 스님들이 3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제주 4.3 70주년 희생자 극락왕생 발원 영산재’에 참석해 분향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3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