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은 만큼 때린다’… 미중 무역전쟁 가열
‘맞은 만큼 때린다’… 미중 무역전쟁 가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월23일 중국 베이징의 한 슈퍼마켓에서 여성 1명이 미국산 수입 견과류들이 진열된 전시대 옆을 카트를 밀고 지나가고 있다. 중국은 2일 약 30억 달러 상당의 미국산 돼지고기와 과일 등 농축산물에 높은 관세를 부과했다. (출처: 뉴시스)
지난 3월23일 중국 베이징의 한 슈퍼마켓에서 여성 1명이 미국산 수입 견과류들이 진열된 전시대 옆을 카트를 밀고 지나가고 있다. 중국은 2일 약 30억 달러 상당의 미국산 돼지고기와 과일 등 농축산물에 높은 관세를 부과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오는 6일쯤 미국의 대중국 보복관세 리스트 발표와 관련해 중국이 같은 규모와 금액, 강도로 반격하겠다고 경고했다.

지난달 초 수입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한 미국의 관세 폭탄으로 촉발된 양국 간 무역전쟁이 보복에 보복으로 이어지면서 더욱 격화하는 양상이다.

뉴시스에 따르면 중국 추이텐카이 주미대사는 미국이 중국의 지적재산권 침해를 이유로 대중 무역제재를 정식 발동하면 똑같이 맞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고 중국 CCTV방송이 3일 보도했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지난 3월 22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한 최대 600억 달러(약 63조원) 규모의 대중국 관세 부과 행정명령에 따라 오는 6일까지 구체적인 명단을 발표해야 한다.

앞서 라이트하이저 대표는 “조만간 내놓을 관세 대상품목에 중국의 첨단기술 제품을 대거 포함시킬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특히 중국 국무원이 선정한 10대 핵심사업 관련 제품이 미 정부의 주요 타깃으로 꼽힌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달 중순 라이트하이저 대표가 제출한 총 300억 달러 규모의 대중국 관세 부과안을 “충분치 않다”며 반려하고 과세 부과 대상 규모를 2배로 늘리라고 요구했다. 이에 USTR이 발표할 관세 부과 대상에는 중국산 소비재 뿐만 아니라 정보 기술·가전제품·통신기기 등 100개 이상의 품목이 포함될 가능성도 나온다.

미국에 있는 중국 기업에 투자를 규제하고 일부 중국인에 대한 비자 제한을 요구하는 조치도 포함될 수 있다.

여기에 지난 2일 중국 재정부가 미국산 농식품 등에 보복성 관세를 붙인 데 미 백악관이 크게 반발한 만큼 추가 조치가 나올 수 있다는 전망이다.

이날 중국은 앞서 미국이 발표한 철강 및 알루미늄 수입 관세 부과에 대한 보복조치로 냉동, 과일, 포도주 등 미국산 수입품 128개에 최대 25%의 관세를 부과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 기반인 농업 지역을 겨냥한 것이란 분석이다.

이같이 서로 ‘원 펀치’를 주고 받은 가운데 미중 양국은 예고한 대로 추가조치 단행 수순에 들어간 모양새다.

미국이 발표하는 목록에 어떤 품목이 포함 되느냐에 따라 중국의 2차 보복 관세 조치가 예상된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에게 치명적일 수 있는 미국산 대두 또는 수수를 겨냥한 보복 관세로 맞받아칠 가능성이 나온다.

중국은 미국이 생산하는 대두의 무려 3분의 1을 수입하는 최대 수입국가이다. 중국은 지난해 경우 미국으로부터 100억 달러 규모의 3000만t의 대두를 수입했고, 이는 전체 미국 대두 수출의 57%에 달한다.

또 중국은 미국의 최대 수수 수입국으로, 작년 미국으로부터 11억달러 어치의 477만t의 수수를 수입했다.

만약 중국이 미국산 대두 또는 수수에 관세를 부과하면 트럼프 대통령에게도 치명타가 될 수 있으나 미국산 대두를 사료로 사용하는 중국 축산업 등에도 엄청난 피해가 될 수 있다.

한편 미국이 대중국 관세부과 목록을 발표해도 관세가 즉각 부과되는 것이 아니라 검토 기간이 있어 최종적으로 양국이 극적 타결을 볼 가능성도 있다.

라이트하이저 대표는 지난달 연설에서 2개월간 업계 등의 의견을 청취, 검토 기간을 걸쳐 6월께 실제 조치를 발동할 지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세계 양대 강국인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 분위기가 고조되자 금융시장과 중국의 타깃이 된 농업계 등에서는 우려를 연일 표명하고 있어 이들의 의견을 청취할 지 여부도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지덕후 2018-04-03 15:42:24
중국을 좋아하지는 않지만 미국보다는 중국을 응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