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제주4.3의 완전한 해결 향해 흔들림 없이 나아갈 것”
文 대통령 “제주4.3의 완전한 해결 향해 흔들림 없이 나아갈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제주시 봉개동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0주년 4.3희생자 추념식에서 추모사를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제주시 봉개동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0주년 4.3희생자 추념식에서 추모사를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제주 4.3은 국가폭력… 대통령으로서 깊이 사과”

[천지일보=이지예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제주 4.3사건 추념식에서 “국가권력이 가한 폭력의 진상을 제대로 밝혀 희생된 분들의 억울함을 풀고 명예를 회복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제주 4.3평화공원에서 거행된 제70주년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해 추념사를 통해 “더 이상 4.3의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이 중단되거나 후퇴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히고 “4.3의 진실은 어떤 세력도 부정할 수 없는 분명한 역사의 사실로 자리 잡았다는 것을 선언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제주 4.3사건에 대한 세세한 설명을 이어가면서 “국가폭력으로 말미암은 그 모든 고통과 노력에 대해 대통령으로서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리고 또한 깊이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김대중 정부는 4.3진상규명특별법을 제정하고 4.3위원회를 만들었다. 노무현 대통령은 대통령으로서 처음으로 4.3에 대한 국가의 책임을 인정하고 위령제에 참석해 희생자와 유족, 제주도민께 사과했다”며 “저는 오늘 그 토대 위에서 4.3의 완전한 해결을 향해 흔들림 없이 나아갈 것을 약속한다”고 강조했다.

또 “유해 발굴 사업도 아쉬움이 남지 않도록 끝까지 계속해나가겠다. 유족들과 생존 희생자들의 상처와 아픔을 치유하기 위한 정부 차원의 조치에 최선을 다하는 한편, 배·보상과 국가트라우마센터 건립 등 입법이 필요한 사항은 국회와 적극 협의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저는 오늘 이 자리에서 국민들께 호소하고 싶다. 아직도 4.3의 진실을 외면하는 사람들이 있다. 아직도 낡은 이념의 굴절된 눈으로 4.3을 바라보는 사람들이 있다. 아직도 대한민국엔 낡은 이념이 만들어낸 증오와 적대의 언어가 넘쳐난다”고 말했다.

또 이어 “불행한 역사를 직시하는 것은 나라와 나라 사이에서만 필요한 일이 아니다”며 “우리 스스로도 4.3을 직시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항구적인 평화와 인권을 향한 4.3의 열망은 결코 잠들지 않을 것”이라면서 “그것은 대통령인 제게 주어진 역사적인 책무이기도 하다. 여러분 제주에 봄이 오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